thumbimg

[오늘의 詩] 묵계마을 고향집
묵계마을 고향집 시인 배 학 기 노을 저무는 그 곳에별빛이 어둠을 몰아내면하얀 조약돌은 달빛에 젖어들었다 하늘이 무너질 듯 태산이 꺼질 듯 봉우리마다천둥과 번개가 번쩍이고소나기 퍼 붓던 날에는 벼루천은 뱃속을 채우고 워낭소리 울리 ... 2021.04.09 [홍윤표 조사위원]

thumbimg

[오늘의 詩] 봄을 걸으며
[오늘의 詩] 봄을 걸으며 시인 오 옥 섭 어두웠던 겨울그림자 사라지고 ​목련 꽃망울​산고의 통증으로 부대낀다 ​계절의 모태 속에서 꿈틀거리는​새 봄 실눈 비비고​내 그림자와 걷고 있는 숲길에는 ​흙냄새 풀냄새 풍기며 ​덤불 속 연두 빛 군락을 이룬다 둔덕 에 숨 ... 2021.04.03 [홍윤표 조사위원]

thumbimg

본 모습
누구나 자신의 본 모습을 다 보여주지는 않는다.우리는 그렇다.늘 숨기고 산다.쇼윈도의 마네킹처럼우리는 최고만을 보여주기 위해 살고 있는지도 모른다. 2021.03.30 [김영식 기자]

thumbimg

[오늘의 詩] 오빠! 물마네
어릴 적우두실에 사는 외삼촌이 오시던 날어머니는 안광 뒤주에 아껴두었던쌀 한 됫박을 가지고 나오셨다쌀밥 먹을 생각에어쩔 줄 몰라 하는 우리들에게어머니는 밖에 나가 놀라며 누릉갱이*한 볼텡이씩 입에 넣어 주었지만윗방 샛문 문종이에 침을 발라 구멍을 내고아버지와 외삼촌이 ... 2021.03.27 [홍윤표 조사위원]

thumbimg

안전 제일
온 나라가 안전 제일이다.몇 번이고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는 안전 제일이다.몸도 마음도 안전한 게 제일이다. 2021.03.22 [김영식 기자]

thumbimg

[오늘의 詩] 인생 허홍구
길을 걷다가 우연히 만난상희구 선배 시인이 묻는다 어이, 허형! 어디 가노아! 네 그냥 걷고 있습니다어허! 가는 곳도 모르고?세상 구경하는 거지요 뭐 다리 아프다면서 조심해서 가소오늘은 이 길로내일은 또 어느 길로나는 어디로 가고 있는가. ---------------- ... 2021.03.20 [홍윤표 조사위원]

thumbimg

[오늘의 詩] 잠이 오지 않는 밤
일상에 쩔었던 땀을 씻어낸다격랑을 헤치고 넘실대는 파도 가르며빈 배 한척 노을에 잠긴다가장이란 굴레는 방장 같은 짐이다오늘의 삶의 뇌리에 투영 한다더 이상 식지 않게 보듬는 가족 사랑이 아프다비워둔 마음 촉수처럼 유인하는 까닭은 무엇일까낯설고 서투른 사물의 외양에 기둥 ... 2021.03.15 [홍윤표 조사위원]

thumbimg

맥주 한 잔
맥주 한 잔에 세상은 내 것이 되고맥주 한 잔에 나는 우리가 되고맥주 한 잔에 이 곳은 우주가 된다.맥주 한 잔 마시고 싶다.그 날이 오면 좋겠다. 2021.03.15 [김영식 기자]

thumbimg

꽃은…
꽃은 아름다움, 꽃은 행복, 꽃은 기쁨, 꽃은 운명, 꽃은 슬픔, 꽃은 나약함,꽃은 아픔, 꽃은 희망, 꽃은 우주, 꽃은 생명, 꽃은 죽음, 꽃은 유혹,꽃은 순애보, 꽃은 약속, 꽃은 욕망, 꽃은 바다, 꽃은 하늘, 꽃은 대지하지만 꽃은 자신이 꽃이라는 것도 모르고 있 ... 2021.03.09 [김영식 기자]

thumbimg

합덕제 큰 고니를 품다
당진시 합덕제에 둥지 튼 큰 고니늦가을바람 타고먼 시베리아에서날아온 큰 고니 당진 합덕제에 둥지를 틀고엄동설한을 지냈다새 봄이 오니 다시 돌아갈 채비하는 한 쌍의 큰 고니그래도 여유롭다■ 홍윤표 작가 약력충남 당진생, 89년 한국사진작가협회 등록, 한국사협당진지부회원, ... 2021.03.08 [홍윤표 조사위원]

thumbimg

[오늘의 詩] 안샘물과 두견주
술이라고 해서 다 같은 술이겠는가중요무형문화재 86-나호진달래 꽃향기가 일품인면천의 명물고려의 개국공신 복지겸 장군딸이 올린백일 간의 기도와백일 간의 기다림이 담긴안샘물로 발효된 두견주가장군의 병을 고쳤다 사랑을 잊지 못해 마시는한 잔의 두견주두견주는 일천 줄기의 꽃이 ... 2021.03.07 [홍윤표 조사위원]

thumbimg

갈매기의 꿈
푸른 바다에는 어류뿐아니라 갈매기가 가족이다. 자유로 비상하고 삶의 여유를 찾아 공간을 채우는 일이자기 몫이라 생각한다. ■ 홍윤표 위원 약력충남 당진생, 89년 한국사진작가협회원, 한국사협당진지부회원, 사진작품 충남지역심사위원.충남사진대전 초대작가, 당진예술제. 충남 ... 2021.03.05 [홍윤표 조사위원]

thumbimg

[오늘의 詩] 냉이를 뽑다가
언 땅 비가 와쌀가루처럼 보드랍다묵정밭 들렀는데빛바랜 잎 매단 채올라온 냉이꼬챙이로 헤집어 뽑아 보니갓난아기 발가락처럼 맑다냉이 발에 묻혀 온봄 향기 고요한데뒷산 고 씨네 산밭에서상여소리가 난다에두른 산벙어리뻐꾸기 울음 날고새하얀 냉이 뿌리움켜잡힌 흙이 섧게 떠네■ 방 ... 2021.03.02 [홍윤표 조사위원]

thumbimg

연탄의 길
오늘도 우리는 열심히 살았다.우리는 누군가를 위해 하얗게 불태우는 것이 아니라결국,나 자신을 위해 하얗게 불태우고 있는 것이다. 2021.02.26 [김영식 기자]

thumbimg

낮잠 자는 달
밤잠 설친 달을 위해 파란 하늘은낮잠을 자는 자장가를 불러주었다.달은 이제 낮에만 자려나 보다. 2021.02.22 [김영식 기자]

thumbimg

[오늘의 詩] 내 사랑 편지여
남녘의 꽃향기 가득 실은 바람우거진 솔숲에 물밀 듯 밀려오면겨우내 외로움이 지쳐뜨거움에 목마른 그 가슴누구를 기다리는 간절한 노래인가 온종일 구구대는 산비들기임을 찾는 간절한 그리움에높이 하늘에 날아올라봄바람에 실어 보내는 꽃잎잠 못 이루는 내 사랑의 편지여■이정음 시 ... 2021.02.20 [홍윤표 조사위원]

thumbimg

깍지 손
깍지 손은서로 양보하지 않으면절대 풀리지 않는다. 2021.02.18 [김영식 기자]

thumbimg

[오늘의 詩] 그래도 봄이고 푼,
그래도 봄이고 푼, 시인 강숙려빠알갛게 타올라 두근두근한 계절향기로워라 꽃물 들 것 네내 나이 열 살만 내려 준다면한 번쯤 해 보고 싶은 사랑놀이그 짓은 언제나 아름다운 일내 나이 스무 살만 내려 준다면꼭 한번 다시 해 보고 싶은 일도 있는데오메,죽 ... 2021.02.15 [홍윤표 조사위원]

thumbimg

길고양이
출근길 어김없이 만나던 길고양이 한 마리늘 같은 곳에서 사람들의 움직임을 관찰한다.고양이는 나를 어떻게 생각할까? 2021.02.15 [김영식 기자]

thumbimg

믿음
믿는 것이 믿음이다.내 편이라는 것이 믿음이다. 2021.02.08 [김영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