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 안전ㆍ도시 안전망 구축에 박차

구미시,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사업 선정
류종민 기자 | lyu1089@naver.com | 입력 2019-03-01 06:47:03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구미시 통합관제센터에서 직원들이 분야별 정보시스템을통해 정보를 확인하고 있다. (사진=구미시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류종민 기자] 구미시는 국토교통부 주관 '2019년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구축' 사업에 선정돼 "국제안전도시 공인"에 이어 시민을 위한 도시 안전망 구축에 더욱 박차를 가하게 됐다. 


국토부는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공모사업을 통해 1차 서면평가, 2차 현장실사를 거쳐 지난 28일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 기반구축사업" 대상지로 구미시를 비롯한 전국 15개 지자체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구미시는 사업비 12억원 중 6억원을 국비로 지원받게 되며,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사업을 통해 방범, 방재, 교통 등 분야별 정보시스템을 연계·활용하기 위한 기반이 마련됐다.


또한 도시의 주요 정보가 유기적으로 연계되어 도시 관리의 효율성이 높아지고, 112ㆍ119ㆍ사회적 약자(어린이, 치매인 등) 보호를 위한 정보시스템이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으로 연계되어 긴급 상황 시 골든타임 단축 등 시민 안전 서비스가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구미시는 이번 사업 선정을 계기로 ICT기술을 활용한 도시 안전망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스마트 안전도시"를 실현해 나갈 계획이며, 이로써 스마트시티 조성 사업에 첫 단추를 끼우게 됐다.


구미시 관계자는  “재난ㆍ재해 등 시민 안전을 위한 안전체계구축으로 긴급상황 시 골든타임 확보를 위해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구축사업은 꼭 필요한 사업"이라며, "이번 사업으로 112, 119 등 유관기관 연계를 통해 시민안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류종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