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차기 제1금고에 ‘경남은행’ 선정

제2금고에는 ‘농협은행’
2022년부터 3년간 업무수행
김점태 기자 | jtkim98@naver.com | 입력 2021-09-15 06:51:4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창원시 금고 심의위원회(사진=창원시)

 

[세계로컬타임즈 김점태 기자] 창원시가 차기 시 금고로 경남은행과 농협은행을 선정했다.


창원시는 현재 운영되고 있는 시 금고가 올해 말로 약정기간이 종료됨에 따라 차기 시 금고를 운영할 금융기관으로 제1금고에 경남은행을, 제2금고에 농협은행을 각각 선정했다고 14일 밝혔다.


창원시는 그동안 공정하고 투명한 금고 선정을 위해 지난 8월 5일 공개 경쟁을 위한 금고지정 신청공고를 하고 8월 20일 제안설명회를 가진 후 9월 1일부터 2일간 접수된 제안서 검토와 선정 절차를 진행해 두 금융기관을 차기 시 금고로 확정했다.


민간전문가 위주로 구성된 심의위원회는 금융기관의 신용도와 재무구조의 안정성 등 6개 항목에 대한 평가를 심도있게 진행한 결과 경남은행이 총점 1,076.7점을, 농협은행이 1,035.3점을 얻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제1금고로 선정된 경남은행은 일반회계와 특별회계 3개, 기금 13개를 맡아 운영하며, 제2금고로 선정된 농협은행은 특별회계 22개, 기금 3개를 운영하게 된다.


한편 창원시 예산 규모는 2021년 본예산 기준 3조 4964억여 원으로 일반회계 2조 6866억 원, 특별회계 5760억 원, 기금 2338억 원이다. 이번에 금고로 선정된 금융기관은 9월 중 창원시와 금고 약정을 체결하고 2022년부터 3년간 시 금고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점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