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서 분신 택시기사, 치료 도중 숨져…평소 카풀 원망

치료 도중 10일 오전 결국 사망…카풀 비대위 입장 발표 계획
최경서 기자 | atbodo@daum.net | 입력 2019-01-10 08:12:0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9일 오후 서울 광화문역 2번 출구 인근에 있던 택시에서 불이 나 운전자가 화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치료도중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독자제공 / 뉴시스)

 

[세계로컬타임즈 최경서 기자] 60대 택시기사 임 모 씨는 카카오 카풀에 불만을 가지다 9일 서울 광화문 세종대로에서 분신을 시도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치료 도중 결국 숨졌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10일 오전 5시50분께 서울 영등포구 한강성심병원에서 치료를 받다 사망했다고 밝혔다.
경찰, 소방당국에 따르면 임씨는 전날 오후 6시께 지하철 5호선 광화문역 2번 출구 인근 도로에서 택시에서 화재가 발생했고, 이는 개인택시 기사 임씨가 분신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해당 차량은 K5 경기도 개인택시이며, 임씨 외에 승객은 없었다.


임씨는 전신에 2도 화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택시 관련 단체들에 따르면 임씨는 평소 카풀 서비스에 반대하며 동료들에게 카카오모빌리티에 대한 원망을 표시해 왔다.


박권수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자연합회 회장은 이날 한강성심병원 화상전문응급의료센터 장례식장 앞에서 취재진과 만나 "다시 이런 불행한 사건이 발생했다"고 개탄했다.


박 회장은 "국민이 오해하고 있다"며 "우리는 불법 카풀, 카카오 모빌리티에서 무작위로 등록을 받아 하는 카풀을 반대하는 것이지 직장 동료끼리 차를 타고 다니는 것을 반대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불법 카풀을 반대하는 것이 아닌 그냥 카풀을 반대하는 것으로 알려져 택시업계 종사자들이 울분을 토하고 있다"며 "자기 밥그릇 안 빼앗기려고 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으로 이뤄진 카카오 카풀 관련 비상대책위(비대위)는 이 사건에 대해 10일 입장을 발표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최경서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