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덮인 등산로 산행 안전사고 주의보

행안부, 눈길 미끄러져 실족·추락 등 조난에 조심 당부
최경서 기자 | atbodo@daum.net | 입력 2019-01-11 08:23:46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서울 북한산 문수봉 하단에서 10일 실족사고가 발생해 구조대원들이 부상자를 이송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119특수구조단 제공 / 뉴시스)

 

[세계로컬타임즈 최경서 기자] 행정안전부는 추운 날씨가 지속되면서 겨울 산행에 나설 때는 조난 등 안전사고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겨울에는 서리가 나무나 풀에 내려 눈처럼 된 상고대와 눈꽃 등 설경을 보고자 산을 많이 찾지만 궂은 날씨와 추위로 안전사고 발생 위험이 높다.


최근 2016~2017년 2년간 1월에 발생한 등산사고는 평균 470건이고, 인명피해도 평균 389명이 발생했다.
사고의 원인은 넘어지거나 미끄러지는 실족과 추락이 36%(2,577건)로 가장 많았고, 길을 잃고 헤매는 조난도 19%(1,364건)나 발생했다.


특히, 1월에 등산 중 발생한 실종자는 14명으로 월평균(11.5명) 보다 많아 산행 때는 조난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겨울 산행은 변덕스러운 날씨와 찬바람, 등산로 결빙 등으로 매우 위험하니 산행 때에는 다음과 같은 안전수칙을 잘 지켜야 한다.


산행 전에는 해당 산의 날씨와 등반 소요시간 등을 미리 알아두고,등산로가 폐쇄 되거나 위험구간은 없는지 확인한다.


노출된 부위의 체온손실과 동상 예방을 위한 모자와 장갑 귀마개 등 겨울 복장을 갖추고 빙판길에 대비하여 아이젠을 챙긴다.


그리고 산행 중 땀과 눈 등으로 옷이 젖으면 마른 옷에 비해 빠르게 체온을 빼앗겨 저체온증에 걸리기 쉬우니 각별히 주의한다.

 

 


겨울 등산로에는 눈이 쌓이고 얼어붙어 산행에 많은 시간이 소요되고, 해가 일찍 지는 것을 고려하여 16시 전에 하산하도록 한다.

 


특히, 눈 덮인 겨울 산에서는 평소 아는 곳이라도 원근감이 떨어지고 등산로의 구분이 어려워 조난되기 쉬우니, 길을 잘못 들었을 때는 왔던 길을 따라 아는 곳까지 되돌아오는 것이 좋다.


또한, 만약의 사고에 대비해 초콜릿 등 비상식량과 개인질환이 있는 사람은 반드시 상비약을 챙기고, 여분의 휴대폰 배터리를 챙겨간다.


행안부 예방안전정책 관계자는 “추운 날씨일수록 산에 오르기 전에는 가벼운 몸 풀기로 근육과 인대를 충분히 풀어 부상을 예방하는 것이 좋다”며 “추위로 인해 몸에 이상이 나타나면 즉시 하산 할 것”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최경서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