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성 군관리계획 등 심의…안동 도시관리계획 조건부 가결

경북도 도시계획위, 5건 원안 가결…영주 재심의 결정
최영주 기자 | young0509@segyelocal.com | 입력 2020-06-23 08:36:4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경상북도 도시계획위원회는 심의를 열고 7개 지역 관리계획 안에 대해 가결 여부를 논의하고 있다.(사진=경북도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최영주 기자] 경상북도 도시계획위원회는 ‘의성 군관리계획(용도지역) 결정(변경)’등 7건에 대해 심의를 통해 영덕·칠곡 등 5건은 원안 가결·영주는 재심의·안동은 조건부 가결됐다. 


심의 내용 가운데 ‘의성 군관리계획(용도지역) 변경’건은 대구 북구에 소재한 경북도 사업소인 농업자원관리원 본원과 의성분원을 의성군 단북면 일원으로 통합 이전(A=545,047㎡)에 따른 용도지역(농림지역→계획관리 : 20,972㎡) 일부 변경이다. 이 변경 건은 원안 가결됨으로서 향후 도에서 추진하는 청사이전 사업 가시화와 더불어 우량종자 생산 기반 구축을 통한 도내 농업과 농촌 발전의 구심점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영덕군 강구면 일원, 기존 삼사유원지 호텔·콘도 등 숙박시설 및 해상케이블카 설치 등을 위해 유원지 조성계획 일부를 변경하는 ‘영덕 군관리계획(유원지 조성계획) 변경’건도 원안가결 됐다. 따라서 호텔 및 해상케이블카 등 민자 투자 사업 진행이 보다 원활할 것으로 보이며, 이를 통해 동해안 관광객 유치와 신규 고용유발 효과 등으로 지역경제 활성화 등을 기대한다.

그리고 ‘칠곡 군관리계획(용도지역) 변경’건은 칠곡군 약목면 일원 부지에 있는 칠곡군 농업기술센터에 사무실 등 공공업무시설 기능이 필요해 용도지역(농림지역→계획관리지역 : 6,848㎡) 일부 변경 하는 것으로 이 또한 원안가결 됐다.

‘영주 도시관리계획(학교시설) 변경’건은 현재 동양대학교가 위치한 영주시 풍기읍 일원에 학생 수 감소 및 동두천 캠퍼스 개교 등에 따른 유휴부지 활용방안의 일환으로 대학교 부지 일부 축소(352,238㎡→262,377㎡)건이다. 이 안도 원안 가결돼 투자재원 확보로 인한 교육환경 개선 등 효율적인 학사 운영을 전망한다.

입지 특성상 노후주택이 밀집한 구시가지와 아파트 밀집지역 사이의 개발압력이 높은 미개발지가 소재하는 영주시 휴천동 일원의 ‘영주 휴천지구 도시개발구역 지정’ 건이다. 이 경우는 수용방식의 도시개발(A=32,672㎡, 416세대) 사업으로, 개발에 따른 주변 도로 등 기반시설 및 정주여건 등 심도 있는 논의 끝에 위원회에서는 재심의 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안동 도시관리계획 재정비’건은 안동시 행정구역 전역에 대해 기본계획 등 상위계획의 정책방향 반영과 불합리한 용도지역.지구, 도시계획시설 등을 5년마다 검토해 재정비하는 사업이다.

주요내용으로는 농업진흥지역 및 보전산지에서 해제된 지역에 대해 용도지역 변경 679개소 · 고도지구 및 자연취락지구, 개발진흥지구 등 33개소 · 도로, 녹지, 광장 등 도시계획시설 39개소 등이 안건내용에 포함됐다.

 

또한, 위원회 심의에서는 도 검토의견 반영 및 도시지역 일부에 대해 조정 변경하는 것을 전제로 조건부가결 했다. 


이에 안동시에서는 체계적인 도시개발과 도시기반시설 정비 등 합리적인 도시계획의 관리와 개선으로 인해 향후 효율적인 사업 추진과 주민 민원도 해소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포항시 북구 우현동 일원에 주거 안정성 확보 및 주거 복지망 구축을 위해 ‘민간임대주택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무주택 서민·실수요자들이 선택할 수 있는 민간임대주택(961세대)을 공급하는 ‘포항 우현동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공급촉진지구 지정’건이다.

 

이 지정건은 이미 지난 2018년 제6회와 2019년 제9회, 2차례에 걸쳐 심의안건 자료 미흡과 보완 등으로 재심의했었다. 이번 심의에서는 제출된 임대주택 수요의 타당성 검토 등 면밀한 심의를 통해 최종 원안 가결했으며, 향후 지구계획 승인 및 주택건설사업 승인 등 절차를 거쳐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경북도 관계자는 “공공청사 이전 등 각종 사업과 적극적인 민간투자, 도시 재정비 등을 위해 도시·군관리계획 변경을 합리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며 “무분별한 개발을 위한 용도지역 변경은 지양하고 쾌적한 정주여건 및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최영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