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시설안전공단, 지역사회 ‘물’ 관리 강화

경남 창녕서 하수처리시설 안전 점검
김영식 기자 | ys97kim@naver.com | 입력 2020-07-07 08:39:51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공단 직원들이 지역 하수처리시설에 대한 안전 점검을 실시하고 있다.(사진=한국시설안전공단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김영식 기자] 한국시설안전공단(이하 공단)은 지역사회 ‘물’ 관리 안전강화의 일환으로 하수처리시설에 대한 합동점검에 나섰다.


공단은 지난 1일~3일 경상남도 창녕군 하수처리시설(공공하수처리시설 3개소, 소규모마을 하수처리시설 38개소)에 대한 점검을 실시했다.


공단과 창녕군시설관리공단이 합동으로 진행한 이번 점검은 ‘시설물의 안전 및 유지관리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1‧2종 시설에 해당하지 않는 소규모 하수처리시설까지 대상으로 실시됐다. 


이는 안전 사각지대에 놓인 소규모 시설의 안전을 확보하는 한편, 사회적 안전망 확충에도 기여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박영수 공단 이사장은 “공단이 참여하는 합동점검은 지역사회의 유지관리 기술 향상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믿는다”며 “앞으로도 국민 안전확보를 위한 지역 공공기관과의 협업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식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