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국제공항, 청년예술가 발굴‧지원사업 진행

18일까지 참가자 공개모집…10여 팀 선정 예정
김영식 기자 | ys97kim@naver.com | 입력 2018-11-08 08:39:4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인천국제공항은 청년예술가들의 창작 지원을 위한 사업 전개를 예고했다.(사진=인천국제공항공사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김영식 기자] 인천국제공항은 재능 있는 청년예술가들의 창작 지원을 위해 대대적인 사업에 나선다.

인천국제공항은 “꿈 많고 재능 넘치는 청년예술가를 돕기 위한 문화공연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오는 18일까지 ‘청년예술가 발굴공모전’을 통해 청년예술가 10여 개 팀을 선발한다”고 8일 밝혔다. 

 


특히 이달 말 제2여객터미널에서 진행될 ‘아트포트 유스 페스티벌’(Artport Youth Festival)을 통해 선발된 예술팀에겐 무대에 서게 될 기회도 제공된다.

인천국제공항 관계자는 “선발된 청년예술가들은 하루 평균 6만 명이 이용하는 제2여객터미널 축제에서 실력을 발휘할 수 있고 전문 아티스트로 인정받는 데 필수적인 무대경력도 쌓을 수 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청년예술가를 발굴‧지원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올해 ‘청년예술가 발굴공모전’은 성악과 기악(현악기‧목관악기) 부문 총 10여 개 팀이 선발된다. 각 팀은 연주자 본인과 피아노 반주자 등 해당부문 전공자 2인으로 구성되며 만19세~35세까지 신청 가능하다. 인천지역 출생자와 연고자는 가산점이 부여된다.

정일영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공사는 청년 예술인에게 기회를 제공하고 전문 아티스트로 성장할 수 있게 이번 문화공연 지원사업을 기획하게 됐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김영식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