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3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6월 27일 개막

지난해 6만8천여 명 참가…전년 대비 24% 증가
김영식 기자 | ys97kim@naver.com | 입력 2019-01-11 08:50:18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세계로컬타임즈 김영식 기자] 올해 제23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이하 BIFAN)가 오는 6월 27일 막을 올린다.  

 
BIFAN 조직위원회는 “제23회 영화축제를 오는 6월 27일부터 7월 7일까지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신철 집행위원장은 “BIFAN을 즐기는 관객들의 불편을 해소하고 좀 더 효율적인 행사 진행을 위해 영화제를 기존 일정보다 2주 앞당기기로 했다”며 “그간 쌓아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만반의 준비를 하겠다”고 설명했다.


BIFAN은 지난 1997년 발족, 아시아 최대 판타스틱영화제로 자리 잡았다. 23회째를 맞는 올해는 판타스틱 영화축제로 정체성을 강화하는 SF 콘셉트를 바탕으로 한층 내실을 강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한국영화 탄생 100주년이 되는 해를 맞아 이를 기념하고 앞으로의 100년을 준비하는 다양한 행사들이 마련됐다.


올해 영화제의 출품마감은 단편의 경우 3월 29일, 장편은 4월 30일, 아시아 판타스틱영화 제작네트워크(NAFF)의 ‘잇 프로젝트’ 및 ‘환상영화학교’의 공모는 각각 4월 19일까지다.


한편, 지난해 BIFAN은 전년 대비 24% 증가한 총 6만8,079명의 관객이 참여했다.


북한영화의 첫 ‘공개 상영’과 여성감독 특별전, 국내 최대 규모의 VR 체험존 등을 선보이며 관심을 모았다.


특히 역대 최다 경쟁률을 기록한 잇 프로젝트를 비롯해 ‘광명웨타워크숍상’, ‘웹툰 투 필름’ 등 한층 강화된 산업프로그램(B.I.G)은 영화산업의 도전과 발전을 지원하는 장으로 기능했다.


2019년 제23회 BIFAN은 6월 27일부터 7월 7일까지 11일 동안, 산업프로그램(B.I.G)은 6월 30일부터 7월 4일까지 5일간 각각 경기 부천시 일대에서 관객 및 영화인들과 함께 한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김영식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