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車 등 15곳 ‘조합원 자녀 우선‧특별채용’ 여전

‘두산건설 등 고용 대물림‧세습’ 심각…업계 “정부, 근절책 시급” 지적
김영식 기자 | ys97kim@naver.com | 입력 2018-10-10 08:55:5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대기업 노조 조합원 자녀의 우선채용 관행이 근절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래픽=김영식 기자)

 

[세계로컬타임즈 김영식 기자] 일부 대기업에서 그간 사회 문제로 지적돼 온 노조의 조합원 자녀 우선채용 관행이 여전히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10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김동철 의원(바른미래당)이 고용노동부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현대자동차와 두산건설 등 전국 사업장 노조 15곳에서 여전히 단체협약에 조합원 자녀 우선채용 등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업체는 현대자동차와 두산건설을 비롯, 금호타이어‧현대로템‧현대종합금속‧롯데정밀화학‧ 삼영전자 등 총 15곳이다.


이 가운데 현대‧기아자동차의 경우 관련 조항으로 ‘신규 채용 시 정년퇴직자 및 25년 이상 장기근속자의 직계 자녀 1인에 한해 인사원칙에 따른 동일 조건에서 우선 채용함을 원칙으로 한다’는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외에도 이들 기업 노조의 단협에는 ‘정년 퇴직자 요청이 있을 경우 그 직계 가족 우선 채용’, ‘조합원 자녀 성적이 외부 응시자와 동일한 경우 조합원 자녀에게 채용 우선권 부여’등이 담겼다.


일각에선 이 같은 대기업 노조 조합원 자녀의 우선·특별채용 등 조항에 따른 퇴행적 채용 관행을 이른바 ‘고용 대물림‧세습’으로 규정, 취업준비생 등 구직을 준비하는 청년층에 상대적 박탈감을 심화하고 있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특히 현행 고용정책기본법에 ‘국가는 차별적 고용관행을 개선하도록 노력해야 한다’는 의무 규정이 존재함에도 사실상 여전히 정부가 손을 놓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김 의원은 “정년 퇴직자‧장기 근속자 자녀를 우선·특별 채용하거나 입사 때 가산점을 주는 등의 행위는 명백한 불법”이라며 “정부는 대기업 노조의 ‘고용 세습’에 대한 근절대책을 시급히 내놔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김영식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