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北목선 관련 자유한국당 부대 방문 거부

"軍 대비 태세 부담…장병들 사기에도 영향 가능성" 우려 표명
김영식 기자 | | 입력 2019-06-24 08:56:28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김영우 의원 등 북한 선박 삼척항 입항 은폐 조작 진상조사단이 24일 오전 강원 동해시 해군 제1함대사령부 위병소(정문) 앞에서 해군 관계자로부터 출입할 수 없다는 입장을 듣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계로컬타임즈 김영식 기자] 자유한국당이 북한 목선의 삼척항 입항사건의 현장 확인을 하겠다는 부대 방문 요청에 대해 국방부가 거절 의사를 밝혔다.


국방부는 지난 23일 팩스를 통해 "한국당 북한선박 입항 관련 진상조사단 부대 방문의 건이 제한됨을 회신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국회 국방위원회 자유한국당 간사인 백승주 의원이 전했다.


국방부는 회신에서 "지난 20일부터 북한 소형목선 상황과 관련해 육군 23사단과 해군 1함대사령부를 대상으로 합동조사를 실시 중에 있다"며 "합동조사를 실시하는 상황에서 자유한국당의 진상조사단이 현장 확인을 실시하게 된다면, 성어기 경계작전 강화지침에 따라 임무수행 중인 장병들의 군사대비태세에 부담을 줄 뿐만 아니라 사기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입장을 설명했다.


이어 "진행 중인 합동조사와 경계작전 및 장병사기 등을 고려, 차후 국회 국방위원회 차원에서의 공식적인 방문 요청이 있을 경우 지원해 드릴 수 있음에 이해를 구하며 이에 대한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자유한국당은 24일 북한 목선의 삼척항 입항사건과 관련, 삼척항에 직접 방문해 현장을 확인할 계획을 밝힌 상태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식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