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속초 롯데캐슬 인더스카이’ 분양

전용 59~128㎡ 568세대 규모…견본주택 31일 개관
김영식 기자 | ys97kim@naver.com | 입력 2020-07-31 08:58:2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속초 롯데캐슬 인더스카이' 투시도.(사진=롯데건설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김영식 기자] 롯데건설은 ‘속초 롯데캐슬 인더스카이’ 신규 단지에 대한 분양 일정에 착수했다.


롯데건설은 강원도 속초시 동명동 436-1번지 일원에 공급하는 ‘속초 롯데캐슬 인더스카이’의 견본주택을 개관하고 본격적인 분양에 나선다.


이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9층·8개동·전용면적 59~128㎡·568세대 규모로 공급된다. 전용면적별 세대 수는 ▲59㎡ 37세대 ▲79㎡ 173세대 ▲84㎡ 352세대를 비롯해 최상층 펜트하우스 ▲117㎡ 3세대 ▲128㎡ 3세대 등으로 구성됐다. 


단지는 교육‧교통‧편의시설을 확보한 속초시 중심에 들어선다. 도보 5~10분 거리에 중앙초등학교와 해랑중학교가 위치해 있으며, 속초고‧속초여고 등도 가깝다. 


속초시외버스터미널이 도보 5분 거리에 있으며 동해고속도로 속초IC를 통해 서울~양양 고속도로의 빠른 진입도 가능하다. 동서고속화철도 속초역(용산~춘천~속초, 2027년 개통예정)이 완공되면 용산역까지 1시간10분대로의 이동이 가능할 전망이다. 


‘속초 롯데캐슬 인더스카이’는 속초시의 첫 번째 ‘롯데캐슬’ 브랜드 아파트로 조성된다. 수려한 자연경관을 조망할 수 있는 입지 여건에 최신 주거 트렌드를 접목해 주거 만족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롯데건설이 새롭게 선보인 차세대 외관 디자인 ‘롯데캐슬 3.0’이 적용되며, 롯데캐슬만의 차별화된 문주도 설치된다. 단지 전 세대는 남향 위주로 배치돼 우수한 일조권과 개방감을 확보했다. 


이 단지를 에워싼 동해와 청초호‧영랑호‧설악산 등 조망을 확보한 가운데 특히 단지 앞 도로보다 높은 단차를 활용해 중상층부 세대뿐만 아니라 저층부 세대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세대에서 조망을 누릴 수 있도록 했다. 


단지 내에는 어린이 놀이터와 작은 놀이 정원인 키즈 가든을 비롯해 야외운동공간인 헬시 가든, 입주민과 담소를 나눌 수 있는 테라스 가든 등 단지 내 모든 공간에서 계절감을 느낄 수 있는 조경이 갖춰진다. 


고급 커뮤니티 센터 ‘캐슬리안 센터’에는 피트니스클럽은 물론 냉온탕과 건식사우나가 포함된 스파, GX룸, 작은 도서관인 L-라이브러리, L-다이닝카페, 게스트룸(3개소) 등이 마련된다. 


롯데건설만의 기술과 상품개발, 디자인, 철학 등이 집약된 특화설계도 반영된다. 전 세대는 현관에서부터 미세먼지를 저감하는 현관 에어샤워 시스템을 기본 제공하고 발코니 확장 시 강마루와 바닥 타일 중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세대별로 이용할 수 있는 세대개별창고를 지하에 마련해 큰 부피의 자전거나 유모차 등을 편리하게 보관할 수 있도록 했으며 공용세탁실도 구비된다. 


입주민이 시간이나 장소의 구애 없이 간편히 사용할 수 있는 스마트홈 시스템 ‘캐슬 스마트홈’도 적용된다. 이를 통해 단지 내 월패드 및 휴대폰으로 가스 밸브, 난방, 조명 등 기기를 제어할 수 있다. 또 홈네트워크를 통해 시스템 및 가전기기 등을 음성으로 제어할 수 있는 홈IoT 시스템도 구축된다. 


‘속초 롯데캐슬 인더스카이’는 비규제 지역에 위치해 세대주 및 주택 수와 관계없이 강원도에 거주하는 만19세 이상, 청약통장 가입기간(6개월 이상), 예치금 충족 시 1순위 청약이 가능하다. 재당첨 제한을 적용받지 않으며, 계약금 완납 시 분양권 전매가 자유롭다. 


분양 일정은 8월 12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13일 1순위·14일 2순위 청약이 진행된다. 21일 당첨자 발표, 9월 1일~3일까지 정당 계약을 각각 진행한다. 입주예정일은 2023년 2월이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식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