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의 아이인가!

최문형 성균관대 학부대학 겸임교수
온라인뉴스팀 | news@segyelocal.com | 입력 2020-11-23 09:06:0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최문형 성균관대 학부대학 겸임교수
얼마 전 생후 16개월 아기가 살해됐다. 추석 연휴 때 EBS 입양가족 특집 다큐멘터리에 출연했던 바로 그 가정에서 생긴 일이다. 

 

방송이 나가고 10여일 지나 이 아기는 운명을 달리 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아기는 발 또는 무거운 물체로 등이 찍혀서 장 파열로 사망한 것으로 밝혀졌다. 하지만 이 외에도 16개월 아기의 머리뼈와 갈비뼈·쇄골·다리뼈 곳곳이 부러져 있거나 부러졌던 흔적이 남아 있었다.


친딸에게 여동생을 있게하고 싶어 6개월 아기를 입양한 양어머니는 불과 한 달 만에 학대를 시작했다.

 

이유는 자세히 알 수 없지만 아기를 10여 차례 이상 방임했다. 

 

집이나 차에 버려두는 방식이었다. 방임과 학대는 결국 살해로 끝이 났다. 

 

입양된 지 2년 만에 참혹하게 숨진 경기도 포천의 6살 아이도 오랜 기간 학대를 받았다. 이 부부는 아이를 테이프로 묶어 17시간 동안이나 굶겨서 결국 죽음에 이르게 했다. 

 

조사 결과 이런 식의 학대는 오랫동안 지속돼 온 것으로 드러났다. 


혼자 남겨지는 아기들은 소위 ‘건강가정’ 출신이 아닌 경우가 많다. 

 

‘정상가정’에서 태어나지 못한 이들의 불운은 양부모에 의한 무자비한 폭행과 학대로 이어지다가 어린 나이에 끔찍한 죽음으로 마감된다.

 

벌써 오래전부터 출산률 저하로 골머리를 썩는 한국사회는 이미 사회 구성원으로 세상에 온 아이들을 감당하지 못하는 실정이 됐다.

 

안타까운 일이다. 정식 결혼관계에서 태어나지 않은 ‘미혼모’의 아이들이나 부모의 이혼으로 양모나 양부의 손에 맡겨지는 아이들의 경우, 이런 비극의 주인공이 될 확률이 크다. 


더 심각한 것은 언론에 알려진 굵직한 사건들 이외에 그대로 덮여진 사건들도 꽤 많은 것이다.

 

경찰청 집계를 보면 지난 10년간 영아 유기 1,272건에 영아 살해 110건에 달한다. 1 년에 127건의 영아 유기 및 11건의 영아 살해 사건이 일어나는 셈이다. 

 

국가(國家)라는 한자에는 ‘나라(國)’와 ‘가정(家)’의 뜻이 함께 있다.

 

‘가정들이 모여서 나라가 된다’는 의미이기도 하고 ‘나라는 가정과 같은 것’이라는 의미도 있다. 


건강가정·한부모가정·미혼모 등의 용어는 나라를 개별 가정으로, 국가 구성원을 차별화해 쪼개어 놓는 효과를 준다. 그 결과 우리는 모든 것을 나눠 보게 된다. 

 

이제 겨우 기어 다니는 아이나 겨우 일어선 아이들이 ‘나의 아이’ 와 ‘남의 아이’로 구별된다.

 

언론에서도 유아와 영아들을 A양·B군으로 호칭해 객관적·심리적 거리감을 둔다. ‘나와 무관한 아이’라는 느낌이 저절로 든다. 


원숭이와 유인원의 아저씨·아주머니들은 다른 성체들의 새끼를 데리고 다니며 아이 돌보기를 한다. 

 

다른 다양한 포유류들도 젖먹이와 어린 개체를 양자로 삼는 경우가 많다. 

 

때로는 형제·자매가 동시에 입양하기도 한다. 동물세계에는 입양이나 공동양육이 비일비재하다.

 

이 이타적인 행위는 전체 공동체를 위해 유의미하고 유익하다. 

 

어린 개체들이 건강하게 자라나면 그 공동체의 앞날은 밝다. 

 

먹이사슬로 얽힌 동물의 세계에서 사냥 나왔던 암사자가, 감짝 놀라 도망친 엄마 얼룩말에게 버려진 아기 얼룩말을 보호하는 모습도 볼 수 있다. 


얼마나 지속될지는 모르지만 그 순간은 암사자가 본능으로 모성애를 발휘하고 있는 것으로다. 

 

암사자는 작고 연약한 ‘남의 아이’에게서 일순간 ‘나의 아이’의 모습을 본 것이다.

 

일찍이 맹자는 아름답고 건강한 사회의 실현 방법으로 ‘남의 아이를 내 아이처럼 여기는’ 것을 말했다. 

 

앞으로 더 이상 양자에 대한 학대·사망 등의 비극을 보지 않으려면 정책 차원의 뒷받침이 필요하고 절실하다.

 

요즘에는 ‘당근마켓 신생아 거래’나 ‘베이비박스 앞 영아 유기’ 등도 늘어났다. 


최근 정부는 미혼모 등 한부모 가족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기로 하고 ‘입양 전 출생신고 의무제’ 대신 ‘보호출산제’ 도입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이는 미혼모들에 대한 사회적 차별을 해소하려는 시도이기도 하다. 반갑고 고무적인 일이다.

 

아동권 보호를 위해서는 공공의 역할이 강화돼야 한다. 차별과 편견에 대한 심리적 지원 또한 절실하다. 


미혼부모들이나 이혼부모들이 떳떳하게 ‘나의 아이’들을 키울 수 있어야 한다.

 

그것이 힘들 때는 국가(國家)가 나서서 ‘나의 아이’도 ‘남의 아이’도 아닌 ‘우리 아이들’을 잘 돌보아 길러야 한다. 

 

이를 위한 경제적이고 정책적인 지원을 마련해야 한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온라인뉴스팀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