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에 놀란 정부…해외유입 방역 강화

모든 입국자 ‘10일 격리’ 의무화
김영식 기자 | ys97kim@naver.com | 입력 2021-12-03 09:15:3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지난 2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해외 입국자들이 임시생활시설로 이동하기 전 질병관리본부 직원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뉴시스)

 

[세계로컬타임즈 김영식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의 국내 유입이 확인되자 정부는 오늘(3일)부터 모든 입국자에 대한 격리 의무화 등 방역조치를 강화한다.


◆ 방역강화국 등 9개국 외국인 입국 전면금지

3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내국인 포함 모든 국가에서 국내로 들어오는 입국자는 10일간 격리가 의무화된다. 이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자에 대해서도 적용된다.

앞서 세계보건기구(WHO)는 오미크론 변이를 ‘전 세계 확산할 가능성이 큰 우려 변이’로 지정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우리 정부도 입국자 규제에 나선 것이다. 이미 남아공·보츠와나 등 오미크론 변이 발생국과 인접국 등은 방역 강화국으로 지정, 입국 제한조치를 내린 상태다.

이날 0시부터 기존 방역 강화국·위험국·격리면제 제외국 등 8개국에서 나이지리아를 포함한 총 9개국으로 늘어난다. 대상국가는 나이지리아, 나미비아, 남아공, 모잠비크, 레소토, 말라위, 보츠와나, 에스와티니, 짐바브웨 등이다.

해당 국가에서 입국하는 외국인은 경유지를 거쳐도 입국금지 조치가 내려지고, 입국 14일 전 방문 이력이 있어도 입국할 수 없다. 내국인은 입국할 수 있지만, 백신접종 여부와 상관없이 임시생활시설에서 격리해야 하고 진단검사 또한 강화된다.

내국인 및 장기체류 외국인은 10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 이 기간 입국 전·입국 당일·5일차·격리해제 전 등 총 네 차례에 걸쳐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받아야 한다. 단기 체류하는 외국인은 임시생활시설에서 10일 격리가 의무화된다.

앞서 정부는 지난 5월 백신접종 완료자를 대상으로 해외서 입국시 격리를 면제해왔으나, 글로벌 변이 확산에 7개월 만에 이를 철회했다.

이에 기존에는 접종을 완료하고 사업·학술·공익·공무 등 목적으로 입국한 경우 격리가 면제됐지만, 이날부터는 이날부터는 기업 임원, 올림픽 등 참가 선수단, 고위 공무원 등으로 격리면제 대상이 줄어든다.

인도적 목적에 따라 장례식 참석을 위한 입국은 격리가 면제된다. 다만 체류 기간이 기존 14일 이내에서 7일 이내로 단축된다.

이 같은 방역강화 조치는 오는 16일 자정까지 적용된다.

한편 세계적으로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우려가 커진 가운데, 우리나라에서도 나이지리아 방문자 중심으로 감염 사실이 전날 확인됐다. 당국은 이들이 접촉한 사람이 최소 100명을 넘을 것으로 보고 전국 확산 가능성에 관심을 두고 방역조치 강화에 나서고 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식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