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군제‧블프 앞둔 소비자…해외직구 주의보

관세청‧소비자원, “사기·미배송 등 피해땐 카드 차지백 서비스로 구제”
김영식 기자 | ys97kim@naver.com | 입력 2018-11-09 09:20:46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광군제‧블프 기간이 임박한 만큼 국내 소비자들의 해외직구에 대한 주의보가 발령됐다.(사진=관세청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김영식 기자] 중국의 광군제, 미국의 블랙프라이데이(블프) 등 해외유통기업의 국내 소비자에 대한 해외 직접구매(직구) 매출이 집중되는 시기가 임박한 가운데, 소비자들의 이른바 ‘해외직구’ 주의보가 내려졌다.


9일 관세청과 소비자보호원은 “광군제 및 블랙프라이데이 등 대규모 행사 기간 중 해외직구가 활발해지며 그에 따른 소비자 피해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소비자 주의를 당부했다.


관세청에 따르면 전자상거래 발달로 해외 직구가 하나의 소비 패턴으로 자리 잡으면서 해외직구 반입건수가 매년 30% 이상 크게 증가하고 있다.


이달 11일로 예정된 중국 광군제와 23일 미국의 블랙프라이데이 등 해당 기간에 대규모 할인행사가 잇따라 예고되며 올 연말 국내 소비자들의 직구 반입량은 더욱 증가할 것이란 분석이다.


이와 관련해 한국소비자원이 해외직구 관련 소비자 불만을 분석한 결과,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총 8,781건이 접수돼 지난 해 같은 기간(6,637건)에 비해 32.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2017년 기준 해외직구 소비자 불만이 4분기에 가장 많이 접수돼(3,038건‧31.4%) 광군제·블프 등 해외직구 성수기 기간 중 소비자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관세청 및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해외직구 물품은 구입 후 환불·교환 과정이 까다로울 수 있으니 신중한 구매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관세청‧한국소비자원이 밝힌 해외직구 불만 사례는 ▲해외 쇼핑몰에서 주문한 드론의 미배송 ▲해외 구매대행한 인덕션의 배송지연 및 환불 거부 ▲해외 쇼핑몰에서 주문한 면도기의 배송대행지 분실 등이다.


한편, 이미 결제를 마친 소비자들이 사기 의심이나 연락두절, 미배송, 결제금액 상이 등 피해를 입었을 경우 신용카드사 차지백(chargeback) 서비스를 이용해 피해를 구제받을 수 있다.


‘차지백 서비스’란 사기가 의심되는 경우 등 소비자가 불이익을 당했을 경우 카드사에 이미 승인된 거래를 취소 요청할 수 있는 서비스로, 이때 소비자에게 유리한 객관적 입증자료(예약확인서, 사업자와 주고받은 메일 등)를 제출해야 환급받을 가능성이 높아진다.


해외직구 관련, 보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 소비자원 국제거래 소비자 포털이나 관세청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김영식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