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이 부시게 푸르른 날

김수연(주부)
. | 입력 2020-07-17 09:25:08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김수연

 

파랗다. 아니 새파랗다.

얼마만인지도 모를 만큼 정말 오랜만에 보는 

파란 하늘색이다.

 

눈이 부시게 푸르른 날이라는

노래가 절로 나올만큼 기분도 상쾌하다.

 

차를 타고 가는 창 너머로 보이는

새파랗고 맑은 하늘을 보며

 

날씨만큼이나 우리네 생활도 푸르고 푸르기를 

기원해본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