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전국 6만3천가구 분양…‘물량 밀어내기’ 본격화

“내년부터 분양권도 주택 수에 포함”
김영식 기자 | ys97kim@naver.com | 입력 2020-12-03 09:33:05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국내 코로나19 확산과 내년에 변경되는 세제 등 영향으로 건설사들의 물량 밀어내기가 본격화하고 있다.(사진=세계로컬타임즈DB)

 

[세계로컬타임즈 김영식 기자] 2021년 변경되는 부동산 세제 영향 등으로 12월 들어 건설사들의 올해 막바지 ‘물량 밀어내기’가 본격화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전국 85곳에서 약 6만3,000가구에 달하는 일반공급 물량이 이달 중에 풀릴 것으로 전망된다.


◆ 내년 세제 변동에 분상제 확대 등 변수 

3일 부동산시장분석업체 리얼하우스에 따르면 12월 전국 85곳에서 총 7만5,942가구(오피스텔‧도시형생활주택‧임대‧신혼부부희망타운 등 제외) 가운데 6만3,288가구가 일반에 분양된다. 이는 지난달(1만8,025가구)보다 무려 3.5배, 전년 동월(2만9,374가구)에 비해서는 2.2배 각각 증가한 수치다. 

ⓒ 리얼하우스.

시‧도별로 살펴보면 경기도가 2만3,488가구(37.1%)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 데 이어 ▲인천 6,961가구(11.0%) ▲경북 5,093가구(8.0%) ▲충남 4,643가구(7.3%) ▲대구 4,292가구(6.8%) 등 순으로 예상 공급물량이 집계됐다.

규제지역 내 분양물량은 3만7,533가구로 전체 분양물량 대비 59.3%의 비중을 보였다.

이에 따라 그동안 계절적 분양비수기로 분류됐던 12월임에도 올해 막바지 분양시장 경쟁은 치열하게 전개될 전망이다. 

건설사들이 국내 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그간 미뤄왔던 분양물량을 일시에 대거 쏟아내는 데다 내년부터 달라지는 부동산 세제 영향까지 겹치면서 수요도 덩달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 리얼하우스.

특히 정부는 내년부터 조정대상지역에서 취득하는 분양권에 대해 양도소득세 계산시 주택 수에 포함(2021년 1월1일 이후 취득분부터)시키로 결정했다. 기존 세법상 분양권은 주택 수에 포함되지 않았다. 

이에 더해 내년 2월부터는 주택법 시행령·시행규칙 개정안이 시행된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내년 2월19일 입주자모집공고 단지부터 수도권 민간택지에도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되면서 새 아파트 당첨자는 최초 입주가능일로부터 최소 2년 이상 의무거주 요건을 이행해야 한다. 

결국 내년부터 수요자들의 주택구매를 위한 분양시장 진입이 더욱 부담스러워질 수 있다는 점에서 올해 연말이 마지막 기회라는 시장심리가 작용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식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