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LG생활건강 차석용 부회장 “고객 신뢰로 보석같은 회사 실현”

고객 신뢰 강화, 디테일 실천 철저, 사업구조·일하는 방식 고도화 등 중점
김영식 | ys97kim@naver.com | 입력 2019-01-03 09:34:12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LG생활건강 차석용 부회장.(사진=LG생활건강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김영식 기자] LG생활건강 차석용 부회장은 2019년 신년사를 통해 올해 포부를 밝혔다. 고객 신뢰를 기반으로 한 작지만 보석 같은 회사를 만들자고 제안했다.


차 부회장은 신년사에서 “2018년을 되돌아보면 명품 화장품 ‘후’가 출시 15년이라는 비교적 단기간에 순매출 2조 원을 달성, 세계에서 손꼽히는 명품 브랜드로 자리 잡았다”며 “항상 꿈꿔온 회사의 미래 모습인 작지만 보석 같은 회사를 올해부터 만들어 나가자”고 2일 말했다.


이를 위해 차 부회장은 ▲고객 신뢰 강화 ▲디테일의 철저한 실천 ▲사업구조 및 일하는 방식의 고도화 등 2019년 중점 추진사항을 제시했다.


차 부회장은 “고객들에게 최상의 품질과 진정한 효능이 있는 안전한 제품을 팔고 있는가와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만족감과 자부심을 드리고 있는지를 끊임없이 질문하고 모든 분야에서 기대를 뛰어넘는 결과를 창출해 신뢰받는 회사로 성장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그동안의 성과에 자만하지 않고 세세한 부분도 놓치지 않겠다는 절박한 마음가짐으로 사업에 임해야 한다”며 “특히 리더들은 항상 깨어 있어야 하고 구성원들이 바른 방향으로 갈 수 있도록 솔선수범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사업구조 고도화와 관련해서도 차 부회장은 ”단기간에 성취 가능한 프로젝트가 아닌 지속적 노력의 산물”이라며 “리더와 구성원들은 상호 소통해 한 방향으로 힘을 모아 부가가치가 높은 일을 발굴하고 자원을 최대한 집중시켜 시장을 선도적으로 이끌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회사가 성장해 사업 규모‧범위가 크게 확대돼 관리해야 할 영역과 업무가 날로 복잡해지고 있다”며 “불필요하거나 반복적인 업무를 제거하고 중복되는 업무를 통합하는 등 일하는 방식을 지속적으로 혁신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차 부회장은 명나라를 세운 주원장을 리더십의 사례로 들었다.


차 부회장은 “주원장은 강적 장사성과의 큰 전투에서 새끼를 부화하고 있는 오리 가족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전세가 불리하게 기운 상황에서도 작전을 10여일 유보시킨 모습을 보고 적장들이 자신들과 나라의 미래를 맡길 만하다고 판단해 부하들을 거느리고 투항한 사실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차 부회장은 “눈앞의 이익이나 당장 손에 쥐어지는 먹잇감에만 몰입하기보다는 신뢰와 원칙으로 많은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리더십을 발휘해야 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차 부회장은 “같이 일하는 임직원들이 서로 인격적으로 존중하고 배려해 사업성과에 잘 맞는 내실을 갖춰 나가자”며 “주원장의 진정한 배려를 고객들에게 베풀어, 임직원뿐 아니라 고객들에게 신뢰받고 사랑받는 보석 같은 회사가 되기 위한 의미 있는 첫걸음을 힘차게 내딛는 한 해가 되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식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