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맹수 원광대 총장, 제11회 동학농민혁명 대상 수상

동학농민군 유골 방치사건 조사·연구 실적 등 높이 평가
8일 제54회 황토현동학농민혁명기념제서 시상식 열려
조주연 기자 | news9desk@gmail.com | 입력 2021-05-09 09:50:39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제11회 동학농민혁명 대상 시상식에서 박맹수 원광대 총장과 유진섭 시장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세계로컬타임즈 글·사진 조주연 기자] 박맹수 원광대학교 총장이 제11회 동학농민혁명 대상을 수상했다.

 

지난 8일 전북 정읍 황토현 전적 일원에서 ‘제54회 황토현 동학농민혁명 기념제’와 함께 진행된 제11회 동학농민혁명 대상 시상식에서 박맹수 총장이 상패를 전달 받았다.

 

박 총장은 “동학농민혁명 세계화에 더욱 매진하라는 당부와 격려로 받아들인다”며 “시상금은 이름 없이 쓰러져간 30만 동학군을 비롯한 ‘개벽파’ 선배님들의 진정한 명예 회복을 위해 사용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박맹수 총장은 동학농민혁명 전문연구자로서 동학사상에 깊은 학식을 가지고 있으며 일본 홋카이도 대학 동학농민군 유골 방치사건 진상을 조사·연구한 실적을 높이 평가받았다. 또 한·일 시민이 함께 가는 동학 기행단의 한국 측 대표로서 16년간 동학 민간사절의 역할을 수행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특히 십 수년간 일본을 오가며 학술과 민간교류를 병행한 그의 활동이 동학농민혁명 정신을 선양하는 데 주도적 역할을 했다는 평가다.
 
정읍시는 지난달 27일 동학농민혁명 관련 전문연구자와 동학농민혁명 유족회를 비롯한 관련 단체, 학계, 시의회, 언론인 등 각계각층의 전문가로 구성된 ‘동학농민혁명 정신 선양위원회’를 개최했다.

 

위원회는 회의를 통해 각 후보자에 대한 공적과 관련 증빙서류를 면밀히 검토하고 다양한 의견 개진과 함께 투표를 통해 최종적으로 수상자를 선정했다.

 

유진섭 위원장은 “박맹수 원광대학교 총장의 동학농민혁명 대상 수상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며 “앞으로 정읍시는 동학농민혁명의 발상지이자 성지로써 동학농민혁명 정신 전국화·세계화·미래화를 위해 기여한 개인·단체를 발굴해 수상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동학농민혁명 대상은 2011년 故 김대중 前 대통령을 시작으로 올해 11회째 이어오고 있으며 매년 1개 단체 또는 개인을 선정해 대상을 수여한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조주연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