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춘천·수원~광명 민자고속도로, 통행료 인하

이효선 기자 | geschafft.a@gmail.com | 입력 2018-04-13 09:36:0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광명-수원 고속도로 현황. <제공=국토교통부>

 

[세계로컬신문 이효선 기자]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가 서울-춘천과 수원-광명 민자고속도로의 통행료를 오는 16일부터 인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울-춘천 민자 고속도로 최장거리(61.4km) 기준 통행료는 승용차(1종 차량)의 경우 6800원에서 5700원으로 1100원 인하(16.2%)되고 대형 화물차(4종 차량)는 1만 1100원에서 9500원으로 인하(14.5%)되는 등 차종별로 각각 인하된다.

 

이에 따라 최장거리 운행 기준 통행료 수준(승용차)은 현재 재정 고속도로 대비 1.79배에서 현재 운영 중인 민자고속도로(18개)의 평균 수준인 1.5배 수준으로 낮아지게 된다.

 

2009년 7월 개통한 서울-춘천 민자고속도로는 서울시 강동구 강일동에서 강원도 춘천시 동산면을 연결하는 고속도로로 지난해 6월 개통한 동홍천~양양 고속도로와의 연계돼 서울에서 강원 간 접근성을 높여 지역 교류 및 관광 활성화에 기여해왔다.

또 국토부는 이번 통행료 인하 후에도 서울-춘천 고속도로의 재정고속도로와의 통행료 격차를 줄이기 위해 사업자와의 협의를 거쳐 사업재구조화 등 후속 인하방안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수원-광명 민자 고속도로 최장거리(27.4km) 기준 통행료는 승용차(1종 차량)의 경우 2900원에서 2600원으로 300원 인하(10.3%)되고 대형 화물차(4종 차량)도 4200원에서 3800원으로 인하(10.5%)되는 등 차종별로 각각 인하된다.


이에 따라 최장거리 운행 기준 통행료 수준(승용차)은 현재 재정 고속도로 대비 1.32배에서 1.18배 수준으로 낮춰지게 된다.


2016년 4월 개통한 수원-광명 민자고속도로는 경기 화성시 봉담읍에서 광명시 소하동을 연결하는 고속도로로 국도1호선, 경부고속도로의 교통을 분담해 경기 서남부지역의 접근성 개선 및 교통 혼잡 개선에 기여해왔다.


이번 통행료 인하를 통해 승용차를 이용해 수원~광명 구간을 매일 왕복 통행하는 경우 연간 (1년 235일 운행시) 약 14만 원의 통행료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효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