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빙하기 도래했나?…‘거래 절벽’ 조짐

서울 강남 주택 매매가 ‘하락세’…‘규제 지역’ 중개사 등 직격탄 우려
김영식 기자 | ys97kim@naver.com | 입력 2019-01-09 09:38:06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지난해 시작된 정부의 고강도 부동산 규제 정책으로 시장 빙하기가 도래했다는 주장이 나온다.(사진=뉴시스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김영식 기자] 지난해부터 시작된 정부의 초고강도 규제 정책으로 시장에서 주택거래 자체가 실종되면서 부동산 빙하기가 도래했다는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특히 서울 강남지역에서 이 같은 현상이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는 가운데, 정부는 전국 집값 상승의 진원지로 지목된 이곳에 대한 투기 등 단속도 강화하고 있다. 주택대출 요건 역시 까다로워지면서 거래량 감소에 한몫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9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지역 아파트 매매량과 매매가격 모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9‧13 대책 등 정부의 규제 한파가 몰아치면서 거래가 끊겼고, 이에 따라 매매가격 역시 하락세로 접어든 것이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 서울 지역 주택 거래량은 2,218건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9월 1만2,250건까지 늘었던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9‧13 대책 등 각종 규제가 강화된 11월 들어 3,577건으로 급감하더니 12월엔 2,000선 대로 내려갔다. 이는 12월 기준 지난 2008년 이후 10년 만의 가장 적은 규모다.


집값 안정세 접어들었나?…본격 관망세, 거래량 추락


또 한국감정원 조사 결과 서울지역 아파트 매매가격 역시 5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지난해 12월 둘째 주 기준 아파트 가격은 0.05% 빠지면서 매매가 하락이 장기화 조짐을 보이고 있다.


문제는 이 같은 부동산 거래 절벽으로 규제지역의 공인중개사 등 관련 업계 종사자들의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는 점이다.


특히 서울 강남지역의 경우 지난해 9‧13 정부 대책 발표 이후 고강도 규제에 따른 뚝 떨어진 주택 거래에 인근 공인중개사들의 한숨이 늘고 있다. 실제 이런 상황은 지난해 9월 이후 부쩍 늘어난 2,000여 곳 이상 폐업한 공인중개업소 수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부동산 관련 이사‧인테리어 등 업계의 직격탄도 감지된다. 정부의 광범위한 규제 지역 내에 속한 이들 업체는 ‘일감 고갈’을 한목소리로 외치고 있는 상태다.


업계에선 주택 매매가격에서 당분간 약보합세가 지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9·13부동산 대책과 청약제 개정 등으로 지난해 연기된 물량이 풀리면서 무주택자 등을 중심으로 거래가 활발해질 수 있다는 의견도 나온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김영식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