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워크레인 제작 결함…237대 판매중지·리콜 조치

사전에 자비 수리한 경우, 수입사에 전액 보상 신청 가능
김동영 기자 | dykok12@segyelocal.com | 입력 2020-06-10 09:54:11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정부가 타워크레인의 사고 예방을 통한 건설현장의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제작결함 조사를 실시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세계로컬타임즈 김동영 기자] 정부가 타워크레인의 사고 예방을 통한 건설현장의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제작결함 조사를 실시했다.


10일 국토교통부(국토부)에 따르면 ‘케이테크·하이츠타워·에이치티에스’에서 수입·판매한 타워크레인 6개 형식 237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판매중지 및 시정조치(리콜)한다.


이미 판매돼 운영 중인 장비에 대해서는 시정조치 하고, 추가로 해당 형식의 타워크레인은 더 이상 판매되지 않도록 판매중지 명령을 부과한다.


이번 조치는 지난 1월20일 평택 스마트팩토리 신축공사 현장에서 발생한 타워크레인 사고 조사의 일환으로 한국교통안전공단(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제작결함 조사를 실시하고, 건설기계 제작결함 심사평가위원회 심의를 거쳐 확정된 사항이다. 


제작결함 조사를 통해 해당 타워크레인은 형식신고 서류상으로는 지브 연결핀을 분할핀으로 고정하도록 돼 있지만, 실제로는 분할핀이 아닌 볼트로 고정돼 있었고, 사고 당시 볼트로 고정된 연결핀이 빠져 지브가 꺾이면서 붕괴한 것으로 조사됐다.


동일 또는 유사한 형식의 다른 타워크레인에서도 같은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국토부는 이미 판매된 장비에 대해서는 케이테크 등이 무상으로 시정조치를 하도록 하고, 장비가 형식신고서와 다르게 제작된 점에 대해서는 안전 제고 및 부실 형식신고에 대한 제재 차원에서 건설기계관리법 제20조의5에 따라 판매중지 명령을 부과할 계회이다.


이번 시정조치는 지브 연결핀에 분할핀을 체결할 수 있도록 구멍을 가공하고, 분할핀을 제공해 풀림방지 기능을 강화하는 방식으로 이뤄지며, 오늘부터 내년 12월 9일까지 케이테크 주기장에서 무상으로 수리(지브 연결핀 가공·분할핀 제공 등)를 받을 수 있다. 


이번 결함시정과 관련해 해당 수입사에서는 건설기계 소유자에게 우편 또는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시정방법 등을 알릴 예정이고, 시정조치 전 해당 타워크레인 소유자가 자비로 수리를 한 경우 수입사에 그 비용을 보상 신청할 수 있다.


또한, 수입사의 귀책사유로 시정조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해당 수입사의 내부규정에 따라 보상을 신청할 수 있으며, 기타 궁금한 사항은 케이테크 관리부로 문의하면 상세한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다.


국토교통부 이성해 건설정책국장은 “이번 조치로 타워크레인의 사고 예방을 통한 건설현장의 안전성 확보가 기대된다”며 “안전에 관한 한 관용이 있을 수 없고 앞으로도 국토교통부는 건설현장과 건설기계의 안전을 저해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엄중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동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