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13기 녹색서울시민위원회’ 출범

시민단체·기업·전문가·청년 등 각계 시민 97명 구성
이효진 기자 | dlgy2@segyelocal.com | 입력 2021-03-02 10:05:02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서울시청. (사진=세계로컬타임즈 DB)

 

[세계로컬타임즈 이효진 기자] 서울시 주요 환경정책을 추진할 '13기 녹색서울시민위원회'가 출범했다. 


'13기 녹색서울시민위원회'는 시민단체·전문가·기업인·언론인·법조인·청년·시의원 등 각계를 대표하는 시민 97명으로 ‘온실가스 감축 방안’, ‘미세먼지 저감책’  정책을 실행한다. 

 

녹색시민위원회는 기후대기분과위원회·생태분과위원회·자원순환분과위원회·환경교육분과위원회·환경보건분과위원회, 5개 분과위원회로 구성돼 있으며, 이번 달부터 2년의 임기 동안 서울시의 기후위기 대응·대기질 관련 정책 등에 대한 자문과 시민·기업 실천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13기에서는 만39세 미만 청년 8명을 위촉해 미래세대 의견이 고려될 수 있도록 했으나, 전체 인원의 10%미만인 소수 인원이다. 

 

기업인 14명, 언론·법조인 9명도 위촉해 활동할 예정이다.


녹색서울시민위원회는 지난 달 26일 전체회의를 영상으로 개최하고 공동위원장으로 이경희 환경정의 이사장을 선출해 향후 2년 동안 녹색서울시민위원회를 이끌어 갈 집행부를 구성했다.

이경희 신임 공동위원장은 환경시민단체 환경정의 이사장으로 활동 중이며 중앙대학교 교수(1985~2009), 한국주거학회 회장(2007~2008), 서울장학재단 이사장(2012~2014), 서울시50플러스재단 대표이사(2016~2018) 등을 역임했다.

13기 녹색서울시민위원회는 ‘2050 온실가스 감축 추진’, ‘시민 건강보호를 위한 미세먼지 집중 관리’, ‘지속가능한 자원순환도시 조성’ 등 서울시의 핵심 환경사업에 대한 정책자문과 시민참여 확산 등을 통해 서울시의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든든한 지원군이자,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전달하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시 관계자는 “온실가스 감축과 미세먼지 저감 등 환경정책이 현장에서 실효성을 갖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시민과 기업의 참여가 중요하다”며, “13기 녹색서울시민위원회가 다양한 정책 제안과 시민.기업의 실천 확산을 통해 서울시 기후위기 대응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효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