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 차단”…전세버스 서울 집회 안간다

경남전세버스조합, 도민·종사자 안전 위해 운행 거부
최영주 | 입력 2020-09-15 10:05:08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경남 전세버스운송사업조합은 코로나19 재확산 방지와 도민 안전을 위해 서울 불법 집회에 전세버스 운행 및 임차 거부를 결정했다. (사진=경남도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최영주 기자]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조정하는 등 코로나19 감염 예방 및 재확산 방지를 위해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이런 가운데 보수단체 등에서는 광화문 집회 강행 의사를 밝혀 혼란을 주고 있다.


이에 경남전세버스운송사업조합은 오는 10월 3일 개천절, 9일 한글날 등에 열릴 예정인 서울 불법 집회에 대해서는 전세버스 운행 및 임차 거부를 결정했다.


이 조합에는 140개 업체(2828대)가 가입해 있으며, 이번 조치는 도민과 버스 운수종사자 등의 안전을 위해 이뤄졌다.


박노철 경남 전세버스운송사업조합 이사장은 "코로나19 여파로 업계가 어려운 상황이라 결코 쉬운 결정은 아니었다"면서 "하지만, 코로나19 추가 확산을 막는 것이 경영난을 타개할 유일한 길이라는 데 조합원들의 뜻이 모아져, 운행 거부를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경남도는 15일 경남도청에서 경남 전세버스조합과 간담회를 갖고, 감사의 뜻을 전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코로나19에 따른 전세버스 업계의 경영 애로사항 청취, 전자출입명부 시행에 따른 문제점 파악, 방역 강화를 위한 방안 마련 등을 논의한다.


경남도 관계자는 "어려운 여건임에도 지난 8월 15일 광복절 집회 등 서울집회 때 신속한 정보 제공과 전자출입명부 도입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조치에 적극적으로 협조해준 전세버스 업계에 감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8월 15일 광복절 집회 등 서울집회 당시에는 총 42대의 전세버스를 이용해 1351명, 그 외의 교통수단을 이용해 526명 등 모두 1,877명의 도민이 집회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집회 참가자 가운데 일부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집회 참가자 및 버스운수종사자 등 접촉자들도 검진을 받고 자가격리 조치 등 피해를 입었다.


당시 경남 전세버스운송사업조합과 전세버스 업체에서는 차량 운행내역, 집회 인솔자, 탑승 인원 등 정보를 신속히 제공해 코로나19 지역 재확산 방지에 기여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최영주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