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세희 국립중앙의료원 센터장, 세종포럼 초청 특강

세종대‧세종연구원 공동주최
‘코로나19 팬데믹 시대’ 주제
김영식 기자 | ys97kim@naver.com | 입력 2020-10-16 10:08:1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황세희 국립중앙의료원 건강증진예방센터 센터장이 전날 열린 세종포럼에서 강연하고 있다.(사진=세종대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김영식 기자] 세종대학교‧세종연구원이 공동 주최하는 세종포럼에 황세희 국립중앙의료원 건강증진예방센터 센터장이 특강을 열었다. 


세종대는 전날 서울 중구 소재 세종호텔에서 황 센터장이 ‘코로나19 팬데믹 시대’라는 주제로 세종포럼 특강을 진행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날 강연에서 황 센터장은 “무증상 감염자가 50%까지 나타나는 상황으로 볼 때 코로나19 팬데믹은 앞으로도 상당 기간 지속할 것이며 완전 종식은 불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운을 뗐다. 

이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춥고 건조한 환경에서 더 오래 살아남아 가을·겨울에는 더 많은 환자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며 “내년에 나올 백신도 정확한 효과를 말하기 위해서는 수많은 인구를 대상으로 한 접종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황 센터장은 “하지만 지금은 긍정적인 측면이 팬데믹 초기보다 많아졌다. 의료진의 경험‧노력이 모여 치사율을 낮추는 치료 노하우가 쌓인 덕분에 전 세계적으로 환자 사망률이 감소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또한 “바이러스가 변이를 통해 전파력을 높였으나 치사율은 낮췄을 가능성이 조심스레 대두하고 있다”면서 “바이러스의 본성이 독성을 떨어뜨려 더 많은 인간과 공존하는 데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우리나라는 이런 상황에서도 지금까지 모범적인 K방역, K택배 등으로 이 위기를 잘 대처하고 있다”며 “코로나19는 독감처럼 소멸되지 않을 우리 인류와 공존해야 할 감염병이 될 것이다. 앞으로 긍정적 마음으로 일상 속에서 아름다운 경험 쌓기, 가치있는 삶을 사는 것이 최고의 방역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식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