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건축 추진 개포주공1단지 종부세 납부 처지

세입자 1세대 이주 안해 멸실등록 못해…5천여 조합원 “금융부담 증가”
유영재 기자 | jae-63@hanmail.net | 입력 2019-06-04 10:13:4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개포주공1단지 조합원들은 지난 3일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서 "억울하게 피해를 당하지 않게 해달라"며 호소하고 있다.(사진=유영재 기자)

 

[세계로컬타임즈 유영재 기자] 서울시 강남구 개포주공1단지 5,200여 조합원들은 재건축을 진행하면서 단 1세대 세입자가 이주하지 않아 아파트 전체를 멸실 등록하지 못하게 됐다. 

 

이에 따라 주택으로 간주되면서 종부세를 납부할 처지에 놓여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다.

 

개포주공1단지 조합원들은 지난 3일 오전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미 이주 세입자 이 모 씨가 신청한 집행문 부여에 대한 이의신청 결정을 법원은 즉각 취소하고 집행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조합원들은 이날 “5,000여 세대 조합원의 재산을 볼모로 잡고 이주 지연을 초래한 일부 세입자와 전국철거민연합회(전철연)의 불법행위로 인해 많은 조합원들이 고통을 받았다”며 “최근 세입자 1세대가 미 이주하면서 법원에 소송을 제기함으로써 조합원들은 사업 지연으로 매달 수십억 원의 이자 비용에 허덕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법원은 사실관계를 명확히 살펴 5,000여 조합원들이 억울한 재산 피해를 당하지 않도록 현명한 판단을 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유영재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