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미얀마 폭력 진압 등 강력 규탄”

미얀마사태 첫 입장…“수치 석방 등 민주주의 회복 기대”
최경서 | 입력 2021-03-06 10:13:4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문재인 대통령. (사진=뉴시스)

 

[세계로컬타임즈 최경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미얀마 사태와 관련 "미얀마 군과 경찰의 폭력적인 진압을 규탄한다"며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을 비롯해 구금된 인사들의 즉각 석방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미얀마 국민들에 대한 폭력은 즉각 중단돼야 한다"며 이같이 적었다. 

문 대통령이 미얀마 사태와 관련해 입장을 내놓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수치 국가고문을 지난 2019년 부산에서 열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초청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더이상 인명의 희생이 있어서는 안 될 것"이라며 "민주주의와 평화가 하루속히 회복되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최경서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