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경숙 대표 “누구든 노인 위해 따뜻한 마음 전할 수 있어“

인천 지역 노인들에 치매 예방 인지기능 회복운동 등 도와
유영재 기자 | jae-63@hanmail.net | 입력 2020-01-31 10:23:26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송경숙(왼쪽) 아리아케어 대표가 재취업 활동을 돕기 위해 각 가정을 방문해 상담을 하고 있다. 


[세계로컬타임즈 글·사진 유영재 기자] 인천 여성들의 재취업 활동을 돕는 기업으로 취업 지원도 하며 동시에 방문요양으로 노인들에게 도움을 주는 고마운 이웃이 있다.

 

주인공은 인천남동구 간석동에서 방문요양 아리아케어 남동간석센터를 운영하고 있는 송경숙 대표다.

 

노년층의 비율이 높아지는 현 시점에서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노인들 또한 갈수록 많아지고 있다. 이에 요양보호사를 양성해 노인성 질병을 앓거나 거동이 불편한 노인들과 연계해 주고 있는 송 대표를 만났다.
 
그는 “인천지역에 독거노인이 많아져 요양보호사를 원하는 경우가 많다”며 노인 복지에 많은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거동은 가능하지만 나이에 따른 인지력 저하로 꾸준한 예방 및 관리가 필요하신 노인들에게 방문요양 전문 요양보호사를 파견해 인지 기능 회복 훈련 등을 하기도 한다.


송 대표는 가톨릭대학교 성모병원 뇌건강센터와 아리아케어가 공동 연구 및 개발한 프로그램 ‘스마케어’를 활용해 치매 위험 체크 및 인지기능 회복운동을 돕고 있다. 


치매 특화 아리아케어 방문요양의 전속모델은 효녀가수 현숙이다. 현숙은 전속모델에 따른 광고모델료도 치매 어르신들을 위해 이동 목욕차량을 기증한 것으로 알려졌다.
 

▲ 송경숙 대표가 몸 거동이 어려운 이웃을 찾아가 등급 판정에 대해 설명을 해주고있다.


특히 “치매 예방 인지기능 회복운동은 나이든 부모를 모시고 있는 자녀들의 우려를 덜어주는 좋은 일”이라며 장기요양제도를 잘 몰라 어려움을 겪는 경우 분들에게 도움을 드리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노인성 질병을 앓고 있는 부모가 있는 가정에 방문요양보호사 제도와 지원 받을 수 있는 등급판정에 대해 상세히 안내를 하고 있다.
 
송 대표는 “제도를 이용하지 못하는 노인들은 하루 종일 방에 홀로 있게돼 제 때 식사도 못하는 등 걱정이 많다”면서 “그러나 수급자 등급 판정을 받고 방문요양보호사를 이용하게 되면 함께 할 수 있어 편안한 생활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방문요양으로 어르신들에게 따뜻한 이웃이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노인들에게 정성어린 마음과 배려하는 봉사 정신이 있다면 누구든지 노인을 위한 따뜻한 마음을 전할 수 있다“고 강조하는 송경숙 대표에게 여러 이야기를 들으면서 그가 행하는 일에 대한 자부심을 느낄 수 있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유영재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