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광주 계림3구역, 도시정비법 위반 논란

업무 용역 수의계약…총회 개최 사전 협의 등 유착 의혹 제기
유영재 기자 | jae-63@hanmail.net | 입력 2019-05-08 10:28:35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오는 10일 광주 동구 계림3구역 도시환경정비조합 임원 및 대의원 선출 임시총회 예산목록이 5천만 원 이상으로 전자입찰을 통해 계약이 이뤄져야 함에도 수의계약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있다. (사진=유영재 기자)


[세계로컬타임즈 유영재 기자] 광주 동구 계림3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조합이 오는 10일 임시총회를 앞두고 과열·혼탁 양상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조합과 A 조합장 후보·업체 등이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 위반 의혹에 휩싸였다.


먼저 조합 선거관리위원장 A 씨가 임시총회 업무대행 업체를 선정하는 과정에서 용역금액이 6,820만원임에도 전자입찰을 하지 않고 B 업체와 수의계약을 하면서 ‘도시정비비법’ 위반이라는 도마에 올랐다.


조합에서 발주하는 각종 계약은 일반적으로 '정비사업 계약 업무 처리기준'에 따라 5천만 원 이상일 경우 누리장터에 의한 '전자입찰'을 통해서 업체를 선정해야 한다.


이러한 수의계약 논란에 B 업체 관계자는 “어떤 기준이냐에 따라 구분이 다르며 홍보요원들의 인건비가 용역비에 포함돼 있냐와 조합의 업무규정 등 따라 다를 수가 있다”는 입장을 밝혀 이를 확인하기 위해 선거관리위원회에 전화연락을 했으나 C 위원장과는 전화 연결이 되지 않았다.


수의계약 의혹을 받고 있는 B 업체 관계자와 이번 선거에 조합장 후보로 출마한 A 후보가 지난 1월 광주광역시 동구청 도시개발과를 방문해 임시총회 개최 부분에 대한 일정 등을 협의했는데 당시 협의한 내용이 이번 선거에 그대로 반영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제보자는 “올 1월 구청에 방문해 우연히 B 업체 관계자와 D 후보, 구청 담당자들이 나눈 내용을 듣게 됐다며 이번 총회 과정에서 당시 세 사람들이 나눈 내용들이 그대로 반영돼 깜짝 놀랐다”고 밝혔다. 

 

그는 “당시에 B 업체 관계자가 누군지 몰랐는데 이번 총회에서 업무 대행 업체로 선정돼 바로 알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B 업체는 조합과 정비사업전문 관리업체로 선정이나 계약이 안 된 상태로 계림3구역 정비사업전문 관리업체 업무를 할 수 있는 위치에 있지도 않았며 그런데 왜 총회에 관한 부분을 협의했는지 의구심이 들었는데 이번 총회 과정을 보고 그 이유를 알 것 같다”고 강조했다.


한편, 당시 담당 주무관은 “민원 차원에서 만나 일반적인 대화를 나눈 것 이외에는 딱히 기억나는 것은 별로 없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유영재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