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립모리스, ‘담배연기 없는 도시 프로젝트’…대구‧경북 실시

상반기 부산‧경남 이어 두 번째 지역 행사…연말까지 다양 활동
김영식 기자 | ys97kim@naver.com | 입력 2019-11-04 10:29:01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한국필립모리스는 '담배연기 없는 도시' 두 번째 프로젝트 대상 지역으로 대구·경북을 선정했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세계로컬타임즈 김영식 기자] 한국필립모리스는 ‘담배연기 없는 미래(Smoke-Free Future)’라는 회사비전 실현의 일환으로 ‘담배연기 없는 도시(Smoke-Free City)’ 프로젝트를 대구‧경북 지역에서 실시한다. 


해당 프로젝트는 일반담배 대비 유해성분이 낮은 것으로 알려진 혁신제품에 대한 정확하고 과학적인 정보를 기업과 지역사회에 제공하고, 일반담배 연기와의 격리를 원하는 비흡연자 권리와 전자담배를 사용하는 소비자 권리 모두를 보호하는 환경 조성을 목표로 한다.


4일 한국필립모리스에 따르면 혁신도시를 표방해온 대구와 경북 지역을 그 두 번째 대상으로 선정해 연말까지 다양한 관련 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다.


우선 한국필립모리스는 사회공헌활동으로 프로젝트 기간 대구 지역의 주요 공공장소와 대형 사업장을 찾아 전자담배 전용 사용 공간인 ‘베이핑(Vaping) 룸’ 설치와 운영에 대한 컨설팅을 실시한다.


‘베이핑 룸’은 일반담배 흡연실인 ‘스모킹 룸’과 차별화된 공간으로, 유해성분이 적고 냄새가 적은 전자담배를 사용하는 소비자들을 일반담배 연기 노출로부터 차단하는 동시에 비흡연자들을 보호하는 공간이다.


한국필립모리스의 ‘베이핑 룸’ 설치는 일반 담배의 간접흡연으로부터 개인의 건강을 침해당하지 않을 권리와 전자담배 사용 소비자의 권리를 모두 보호하는 해결책으로, 지난해부터 추진됐다.


최근 한국필립모리스는 대구‧경북 지역을 대표하는 소재 및 부품 기업과 협업해 최근 ‘베이핑 룸’ 설치를 완료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현재 대구 시민들이 자주 이용하는 주요 공공장소에도 설치 관련 논의를 협의 중인 상태다.


이와 함께 한국필립모리스는 대구와 경북지역의 아파트와 주상복합건물 등 공동주택 중 적합한 곳을 선정해 단지 내 별도의 ‘베이핑 룸’ 설치도 지원할 예정이다.


올 상반기 부산‧경남 지역에서 처음 실시한 ‘담배연기 없는 도시’ 프로젝트를 통해 부산 동래구의 ‘동래꿈에그린’ 아파트를 선정했고, 최근 해당 단지에 ‘베이핑 룸’ 설치를 완료했다.


한국필립모리스 정일우 대표는 “회사는 ‘담배연기 없는 미래’라는 비전을 단순한 구호로 삼은 것이 아니라 진정한 실천을 해왔다”며 “전용담배 히츠는 한국필립모리스 국내 총 판매량의 약 3분의 1을 차지했으며, 이 기간 회사의 일반담배 판매량은 약 30% 감소해 일반담배를 대체하겠다는 비전을 현실로 만들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대구경북 지역에서 ‘담배연기 없는 도시’ 프로젝트를 통해 소비자와 이해 관계자들에게 과학적인 정보를 투명하게 전달하고, 흡연자와 비흡연자 모두를 보호하는 선진적인 환경이 조성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식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