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LT 정보] 토종닭 낳은 달걀과 일반 달걀 차이는?

토종 달걀 껍데기 색 밝고, 노른자 색 짙으면서 비율 높아
조주연 기자 | news9desk@gmail.com | 입력 2021-08-09 10:56:59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농촌진흥청

 

[세계로컬타임즈 조주연 기자] 계란 가격의 고공행진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소비자들은 토종닭이 낳은 달걀과 일반 달걀의 차이를 쉽게 확인할 수 있을까?

 

9일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토종닭이 낳은 달걀과 일반 달걀을 비교한 결과 토종 달걀은 노른자 색이 진하고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 토종닭 대부분은 고기용 닭으로 길러져 왔으며 2019년부터 토종 달걀이 토종 축산물 인증을 받고 시장에 유통되고 있다.

 

농촌진흥청 가금연구소 연구진이 토종 달걀과 일반 달걀의 무게, 비율, 색, 껍데기(난각) 강도 등을 비교한 결과, 토종 달걀의 흰자와 껍데기 무게는 일반 달걀보다 가볍고 노른자는 무겁게 나타났다.

 

특히 달걀 무게(난중)에서 노른자 비율은 일반 달걀이 25.3%인 반면 토종 달걀은 32.2%로 높았다.

 

노른자와 흰자 비율에 따른 달걀의 풍미 관련 국내 연구(2014년 경희대학교, 난황과 난백의 비율을 달리한 달걀찜의 품질특성)에 따르면 달걀찜 경우 노른자 비율이 높아질수록 구수한 맛은 증가하고, 비린 냄새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토종 달걀은 일반 달걀보다 껍데기 색이 밝았으며 노른자 색은 짙었다.

 

노른자 색은 밝은 노란색에서 주황색까지 1부터 16까지 단계로 구분해 측정하는데 토종 달걀이 8.7, 일반 달걀은 6.9로 나타났다.

 

달걀 껍데기 강도(㎏/㎠)는 토종 달걀이 3.4로 일반 달걀 4.7보다 낮게 나타났으나 달걀의 상품성에는 이상이 없는 수준이다. 

 

달걀 껍데기 강도는 유통과정에서의 파손과 관련이 있기 때문에 달걀의 경제성을 좌우하는 중요한 요소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김시동 가금연구소장은 “그동안 닭고기 생산에 중점을 두고 토종닭 연구가 추진돼 왔지만 앞으로 토종 달걀에 대한 추가 연구를 통해 산란용 토종닭 육종기반을 확보하고 농가 보급을 위한 토대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토종 달걀을 판매하고 있는 충남 아산의 박성진 대표는 “토종 달걀에 대한 소비자 반응이 긍정적인 편”이라며 “토종 달걀의 산업 저변을 넓히기 위해 산란용 토종닭이 개발‧보급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조주연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