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비 식품안전관리 강화

식약처, ‘식품위생법 시행규칙’ 일부개정안 입법예고
김동영 기자 | dykok12@segyelocal.com | 입력 2020-06-04 10:38:45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정부는 포스트 코로나에 안전한 식품관리 환경을 만들기 위해 식품안전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세계로컬타임즈 김동영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기원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안전한 식품관리 환경을 만들어 가기위해 식품안전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4일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에 따르면 음식점 등 식품 취급시설의 종사자 마스크 착용 및 손 소독 장치 의무화 등을 주요내용으로 하는 ‘식품위생법 시행규칙’ 개정안을 입법예고했다.


이번 개정안은 현재의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일상에서 식품의 안전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새로운 식품 안전관리 환경을 만들어 가기 위한 취지로 마련됐다.


개정안의 주요내용에 ▲식품을 직접 취급하는 종사자 마스크 착용 ▲감염병 증상이 있는 종사자에 대해 업무 일시 배제 또는 건강진단 조치 ▲음식점 등에 손 씻는 시설 또는 소독 장치 등 구비 ▲집합금지 명령 등 조치 위반 시 영업정지 등이 포함됐다.


비말 등을 통한 감염병 전파 및 식품 오염 등을 예방하기 위해 식품을 제조·가공·조리하는 등 직접 취급하는 종사자에 대해서 마스크(조리용·보건용 등) 착용을 의무화한다.


또한, 영업자는 발열 등 감염병 증상이 있는 종사자에 대해 업무에서 일시 배제하거나 건강진단을 받도록 하는 등 필요한 조치를 해야 한다.


감염병 예방은 개인위생이 가장 중요한 만큼 음식점 등 식품접객업소는 손님이 손을 씻거나 소독할 수 있는 시설·장비 또는 손소독제 등을 구비해 놓는 것을 의무화한다.


이와 함께, 감염병 예방조치의 실효성 확보를 위해 관계 법률에 따른 지방자치단체장 등의 집합금지 명령 등을 위반하고 영업을 지속한 클럽 등 유흥시설에 대해서는 식품위생법에 따라 영업정지 처분을 할 수 있는 법적근거도 신설한다.


식약처 관계자는 “코로나19 이후 일상생활에서 감염병 예방 관리의 중요성이 커졌다”며, “생활 속 거리두기 방역지침이 국민의 일상·여가 생활과 밀접한 음식점 등에서도 지속적으로 실천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동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