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의원, 공무원에 숙제 시켜…“아직도 갑질” 파문확산

부여군, 신고센터 운영 갑질 근절 추진…“무관용 원칙 징계”
조주연 기자 | news9desk@gmail.com | 입력 2020-08-07 10:39:0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부여군은 군의회 의원의 갑질 파문에 공공분야 갑질 대책을 강력하게 추진한다. 사진은 갑질에 대한 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세계로컬타임즈 조주연 기자] 충남 부여군은 공공분야 갑질 근절 대책을 총체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지난달 드러난 부여군의회 정태영(미래통합당)의원의 갑질 사태로 파문이 확산되자 이에 대한 후속 대책이다.

 

정 의원은 자신이 다니는 대학 온라인 수업을 의회 직원에게 대리 수강하게 하고 과제까지 시킨 ‘어이없는 갑질’이 뒤늦게 알려졌다. 결국 지난달 29일 부여군의회는 정 의원에 대해 ‘30일 의회 출석 정지’를 의결했다.

 

이에 대해 부여군 관계자는 "최근 들어 공공기관 채용비리·성희롱·부패행위 등 공공분야에서 우월적 지위·권한을 남용한 조직 내 약자들에 대한 갑질이 끊임없이 발생하고 있어 갑질 피해신고·지원 창구 확대와 내부 감찰, 2차 피해 방지 등 예방에서 피해자 보호까지 단계별 대책이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고 목소리 높였다.

 

7일 부여군에 따르면 ▲갑질 근절 가이드라인과 공공분야 갑질 유형 및 사례를 내부망 및 홈페이지에 게시·전파해 갑질 개념, 갑질 여부 판단기준을 정립하고 ▲공공분야 갑질 대책 등을 다룬 카툰 형식의 재미와 흥미를 유발하는 청렴학습 프로그램을 매주 2회 이상 새올시스템 팝업창을 통해 사이버 교육을 실시하기로 했다.

 

또한 ▲공공기관의 청렴수준과 부패취약분야 척결을 위한 청렴 시책 추진 ▲기획조정실장을 반장으로 신고접수·처리반 / 감찰·조사반 / 협조·지원반으로 이루어진 갑질 피해 신고·지원 센터를 운영하는 등의 각종 대응 방안을 추진할 방침이다.

 

▲부여군 청사(사진=부여군 제공)

 

신고접수·처리반에서는 갑질피해 신고・접수 및 처리를 총괄하며  감찰·조사반에서는 청내 내부망 및 헬프라인 익명제보시스템에 접수된 신고·제보건에 대한 감찰·조사를 진행하고, 협조·지원반에서는 인사조치·복무감찰(자치행정과), 심리 상담 (가족행복과) 등을 지원한다.

 

또한 부여군은 기존에 운영하고 있는 비위행위와 갑질행위, 성희롱, 성폭력 등 성관련 비위행위, 보조금 부정수급, 부패행위 등 각종 비리에 대해 익명으로 제보하는 공간인 익명 신고, 헬프라인(익명제보)시스템을 더욱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운영할 계획이다.

 

부여군 관계자는 “공공분야 갑질·부패 행위자에 대해서는 적극적이고 엄정한 형사처벌, 무관용 원칙의 단호한 징계와 함께 범죄 소지가 있는 경우에는 경찰서에 적극적인 수사 의뢰 등 가해자에 대한 처벌과 제재를 강화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피해자의 인적사항 유출, 신고로 인한 불이익 등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행정 지원 등 피해자에 대한 배려도 심도 있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조주연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