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 통행 아랑곳 않고 작업만…“안전불감증 여전”

계양구 음식점 간판 시공 작업크레인 낮아 행인 충돌 위험
유영재 기자 | jae-63@hanmail.net | 입력 2019-11-29 10:41:4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인천시 계산동 음식점이 모여있는 이면도로에서 지나가는 행인은 아랑곳 하지않고 간판 시공에만 집중하고 있어 통행에 불편을 주고 있다. 

[세계로컬타임즈 글·사진 유영재 기자] 인천 계양구청 맞은편 계산동 음식골목에서 한 음식점의 간판 교체작업을 하고 있는 업체가 지나가는 행인들을 아랑곳 하지 않고 시공에만 집중하고 있어 통행에 불편을 주고 있다.


시민 A 씨는 “출근시간에 바쁘게 걸어가면서 휴대폰을 받으려다가 깜짝 놀랐다다”면서 “간판 시공하는 위치에 있는 크레인이 낮게 내려와 있어 머리를 충돌 할 뻔했다”며 항의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유영재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