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지외반증, 교정기로 치료될 수 있을까?

박의현 연세건우병원 원장
박의현 원장 기자 | jae-63@hanmail.net | 입력 2020-05-19 10:41:28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연세건우병원 박의현 원장. (사진=연세건우병원 제공)
[연세건우병원 박의현 원장] 무지외반증은 생각보다 흔한 질병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에 따르면 연간 6만 명 이상이 무지외반증으로 병원을 찾고 있다.


무지외반증은 '엄지발가락이 휘어지는 병'이라고 할 수 있다. 원인은 다양하나 주로 하이힐이나 구두같은 발볼이 좁은 신발을 신으면서 엄지발가락이 오랜시간 압력을 받으며 무지외반증으로 발전한다.

 

그러나 단순히 휘어지는 것에 끝나지 않는다. 엄지발가락이 휘어지면서 제 기능을 하지 못하고 그로 인해 다른 발허리뼈 부분에 체중이 많이 가해져 발바닥에 통증이 생긴다.

 

엄지발가락이 아닌 둘째와 셋째 발가락에 큰 힘이 가해지면서 발가락과 발목의 관절이 붓고 발바닥에도 굳은살이 생겨 통증이 발생할 수 있다. 또 걸음걸이가 이상해지면서 허리나 다른 부위의 통증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

 

그러나 무지외반증이 흔한 질병인 데다 초기에는 외관상 눈에 띄는 변화가 없는 점, 병을 앓고 있는 사람의 80% 이상이 40대 이상 중장년층인 점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노화가 되면 자연스레 찾아오는 병인 줄 알고 대수롭지 않게 넘기곤 한다.


무지외반증을 단순히 엄지발가락이 휘어지는 콤플렉스 정도로 여겨 치료를 미루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엄지발가락은 보행 시 지면을 박차고 나가는 중요한 기능을 하게 되는데 무지외반증 탓에 다른 발가락에 체중 부하가 전달되면서 심할 경우, 걸음걸이뿐 아니라 허리·무릎·골반 건강도 악화시킬 수 있기에 경과가 진행되기 전 제때 치료받아야 한다.


그래서인지 병원을 찾지 않고 참거나 '발가락 교정기'로 대체하려는 사람들도 많다. 무지외반증용 발가락 교정기는 엄지발가락과 두 번째 발가락 사이를 벌려주는 보조기구로 통상 무지외반증을 치료할 수 있다고 소개되고 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이 같은 광고에 고개를 젓는다.

 

▲ 무지외반증.(사진=연세건우병원 제공)

 

교정기를 통한 무지외반증 치료는 결론적으로 불가능하다. AOFAS, IFFAS, FAI 등 국제족부학회 및 SCI저널 어디에도 교정기를 통한 완치사례 보고는 없다. 

 

교과서적으로 교정기라 불리는 보조기구는 골유합이 완전치 않은 소아청소년기 및 당장 수술이 어려운 임산부, 약물복용 환자의 통증완화 및 변형지연을 목적으로 활용되는 치료일 뿐 변형된 뼈를 본래대로 돌려주는 것은 불가능하다. 


당장 치료를 할 수 없어 임시방편으로 증상을 악화하는 것을 막는 데 사용될 수 있을 뿐 그 자체로 교정이 되는 것은 아니다.


무지외반증 변형은 고정형이 아닌 진행형이다. 교정기를 차도 변형은 진행되고 방치할 경우 더욱 빠르게 심화된다. 무지외반증은 뼈가 심하게 돌출되는 것만 문제가 아니다. 발은 우리 몸 2% 남짓 작은 면적에 수 많은 신경·혈관·인대 조직이 존재한다.

 

따라서 변형이 진행될수록 주변조직 손상이 진행돼 심각한 합병증이 초래된다. 교정기를 착용하기보다는 병원에 내원해 정확한 상태를 진단받고 그에 맞는 치료를 받는 게 합리적이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박의현 원장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