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노후경유차 ‘제로화’ 확대 추진

5등급 차량·건설기계로 확대…적발시 과태료
강흥식 기자 | presskhs@segyelocal.com | 입력 2020-08-03 10:48:43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자료=광명시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강흥식 기자] 광명시는 ‘광명시 경유자동차 저공해 촉진 및 지원에 관한 조례’ 개정을 공포하고 노후경유차의 저공해조치 의무대상을 확대한다.

 

지난 7월31일자로 개정된 조례를 보면 ‘기존 저공해조치 의무대상이 총 중량이 2.5톤 이상인 자동차에서 중량제한 없이 모든 배출가스 5등급 노후경유차 및 건설기계로’ 확대된다. 


의무대상이 되면 저공해조치 명령 대상이 될 수 있으며, 명령 후 이행기간 내에 배출가스 저감장치를 부착하거나 저공해 엔진으로 개조 또는 교체를 해야 한다. 

 

배출가스 저감장치 미개발 되거나 부착된 자동차 및 건설기계는 예외대상이다.


명령 미 이행시 현재 서울·인천·경기 등 수도권에서 공해차량운행제한지역(LEZ) 제도에 의해 단속대상이 될 수 있다. 또한, 운행시마다 20만원의 과태료(최초 적발시 1회 경고)가 부과된다. 단, 종합검사결과 매연농도 10%이하는 유예대상이다.


광명시 관계자는 “매년 운행경유차 저공해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올해는 55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상반기 기준 저감장치 부착 587대, 조기폐차 696대, 건설기계 엔진교체 18대 등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한편, 광명시에 등록된 저공해 미조치 5등급 노후경유차는 모두 3,276대로 이중 건설기계는 163대로 나타났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강흥식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