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동막·민머루해변 개장

코로나19 방역대책 수립…7월 1일~8월31일 운영
유영재 기자 | jae-63@hanmail.net | 입력 2020-06-30 10:52:36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동막해수욕장이 내달 1일 개장된다. (사진=강화군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유영재 기자] 강화군 대표 하계휴양지인 동막해변과 민머루해변이 내달 1일부터 8월 31일까지 62일간 개장한다.


세계5대 갯벌에 속하는 동막해변과 민머루해변은 갯벌, 낙조 등 강화군 대표 관광자원을 한곳에서 볼 수 있는 해변이다. 지난해 여름에만 20만여 명의 피서객이 방문해 서울 근교의 대표 해변으로서의 위상을 높였다.

 

▲ 민머루 해수욕장 모습.
군은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해변 운영계획을 수립했다. 샤워장 등 다중이용시설은 수시로 방역소독과 환기를 실시할 계획이다. 또한, 차양시설은 2m 이상 이격 설치하고 수량을 제한한다.

차양시설을 이용하는 이용객에 대해서는 발열을 확인하고 이상이 없는 경우 명부작성 후 손목밴드를 배부한다. 

 

아울러, 해변의 안전한 관리를 위해 유관기관과 비상연락체계 구축해 상황 발생 시 즉각적으로 대응하기로 했다. 


강화군 관계자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해변에서도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꼭 지켜주기 바란다”며 “해변 운영기간에 강화군을 찾는 관광객들이 보다 안전하게 쉬어 갈 수 있도록 보다 철저하게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유영재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