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지속…‘사회적 거리두기 세분화’ 추진

정세균 총리 “획일적 시설운영 방침 최소화”
김영식 기자 | ys97kim@naver.com | 입력 2020-10-28 10:57:25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정세균 총리가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세계로컬타임즈 김영식 기자]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조정 이후에도 여전히 100명 안팎의 신규 확진자가 나오는 등 코로나19 불안정한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정부는 조만간 새로운 거리두기 대책을 발표할 계획이다.


특히 고위험군으로 분류된 시설 등에 초강력 대책이 획일적으로 적용되면서 예상치 못한 피해가 발생하는 등 관련 지적이 끊이지 않음에 따라 이를 중심으로 한 개편안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 ‘지속가능성‧수용성’ 고려한 대책 전망

정세균 국무총리는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지금의 거리두기 단계가 획일적이며 장소‧상황별 특성을 충분히 고려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당분간 코로나와의 동행이 불가피한 ‘위드 코로나’ 시대를 맞아 그간의 경험과 노하우를 토대로 방역과 일상이 조화되는 더 정밀한 방역체계가 필요하다”면서 “거리두기 단계를 세분화하고 획일적 시설운영 제한을 최소화하면서도 정교한 방역기준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회의를 통해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와 세부 내용 등에 대한 전면 개편에 들어간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해 지속가능하면서도 사회적 수용성을 감안한 대책이 시급하다는 평가다. 

그동안 현행 1~3단계로 나뉜 거리두기 체계는 단계별 방역 강도의 차이가 너무 크고, 특히 시설 폐쇄 등 극단적 조치로 민생 경제에 끼치는 악영향이 크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돼왔다. 

이에 따라 새로운 방안에는 ▲국민 피로도 감소 ▲자연스러운 방역 효과 ▲경제 피해 최소화 등 크게 세 가지 틀이 고려될 전망이다. 결국 장소‧상황별 특성을 고려해 시설 폐쇄보다는 자율적인 방역 강화, 취약계층 집중지원 등에 방점이 찍힌 개편안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정 총리는 “오늘 토의 결과를 토대로 조속한 시일 내에 최종안을 확정해 국민 여러분께 알려드리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질병관리청 코로나19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신규확진자 수는 103명으로 집계됐다. 지역발생 96명에 해외유입은 7명이 각각 발생한 가운데 이틀 만에 다시 세 자릿수로 올라섰다. 

최근 일주일 간 신규 확진자는 ▲22일 121명 ▲23일 155명 ▲24일 77명 ▲25일 61명 ▲26일 119명 ▲27일 88명 ▲28일 103명 등 100명 대 수준에서 등락이 되풀이되는 양상이다. 

특히 거리두기 1단계가 적용 중이지만 여전히 집단감염 발생 사례가 끊이지 않고 있다. 수도권 요양병원·시설 등에서 감염이 지속되고 있으며 최근 가족모임·어린이집·골프모임 등 예상치 못한 곳에서도 산발적 발생하면서 대규모 확산 가능성을 아직 배제하지 못하는 상황이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식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