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60세 이상 바리스타 모집

7월 1일 충원까지…‘숲 마실’ 카페에서 근무
장선영 기자 | jiu961@naver.com | 입력 2020-06-30 10:59:43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숲 마실’ 카페 내부 전경. (사진=부천시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장선영 기자] 부천시는 2020년 경기도 초기투자비 지원 공모사업에 선정된 ‘숲 마실’ 카페에서 근무할 60세 이상 바리스타 자격증을 소지한 어르신 20명을 7월 1일부터 모집한다.


‘숲 마실’ 카페는 원미동 사람들 거리에 위치하며, 구도심 건물을 활용해 지어진 친환경 디자인 카페다. 이 카페는 6월 26일 내부 공사를 마무리하고 다양한 콘텐츠를 포함하고 있는 지역 커뮤니티 공간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부천시는 ‘숲 마실’ 카페가 카페 관련 취·창업을 준비하는 바리스타 어르신이 실무 경험을 쌓을 수 있는 자기 계발의 공간이자 지속 가능한 양질의 일터가 될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장덕천 부천시장은 “사회 공헌에 뜻이 있는 기업들의 지속적인 관심과 참여에 감사드린다”며, “하루속히 코로나19 위기 상황이 진정되어 어르신들이 각자의 일터에서 활기찬 노후 생활을 보낼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2020년 현재 5,130명의 어르신이 103개의 노인 일자리 사업에서 각자의 적성에 맞는 일자리에 참여하고 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장선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