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사유시설 안전점검 결과 공개 의무화

행안부, 세종시에서 공청회 개최…2020년부터 실시
김정은 기자 | abfab07@naver.com | 입력 2018-11-08 11:04:58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국가안전정보 통합 공개시스템 구성도. (사진=행정안전부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김정은 기자] 공공·사유시설 안전점검 결과 공개가 오는 2020년부터 의무화된다.

 

행정안전부는 공공‧사유시설 안전점검 결과 공개 추진과 관련해 국민 의견 수렴과 사회적 공감대 형성을 위한 공청회를 7일 개최했다.


세종시에서 열린 이날 공청회에서는 안전점검 결과 공개제도 도입 추진배경에 대한 설명과 법적.제도적 개선방안 발표에 이어 방청객 의견청취순으로 진행됐다.

안전점검 결과 공개제도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우선,「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을 개정해 국민들에게 시설물 정보 및 안전점검 결과 등을 공개할 수 있는 일반적 근거를 마련할 계획이다.

소방청은 다중이용시설 등 국민생활과 밀접한 시설에 대해「화재예방, 소방시설 설치·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과「다중이용업소의 안전관리에 관한 특별법」을 개정해 점검결과 공개를 추진한다. 또한 문체부, 중기부, 산업부 등 각 부처에서도 소관 시설물에 대한 관련 법령 제‧개정을 통해 안전점검 결과 공개를 제도화한다.

아울러, 국민들이 시설물이나 건축물의 안전점검 결과를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2020년까지 ‘국가안전정보 통합 공개시스템’을 구축한다. 각 부처에서 운영하고 있는 안전관련 시스템들을 통합·연계해 전자지도 기반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행정안전부 관계자는 “이번 공청회를 통해 국민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하고 건물주의 자발적인 참여를 유도해 안전점검 패러다임이 정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제도를 보완해 나갈 계획이다.”라며 “내년까지 안전점검을 수행하는 관련부처의 개별 법령 개정이 완료되면 2020년부터는 ‘국가안전정보 통합 공개시스템’을 통해 국민들에게 제공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김정은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