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5일장 폐쇄 놓고 5일장 상인회와 대립

“고발 조치 등 강력 대응” VS “생계 막막, 대체부지 제공” 맞서
강흥식 기자 | presskhs@segyelocal.com | 입력 2020-07-22 11:04:49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5일장 상인회 회원들이 안산시청 앞에서 대체 부지를 요구하며 집회를 하고 있다. 

 

[세계로컬타임즈 글·사진 강흥식 기자] 안산시는 계약만료로 폐쇄된 시민시장(전통시장)인 5일장 상인회의 시청 앞 대체 부지 요구집회에 대해 고발조치 등 엄정·강력 대응에 나설 방침이다. 

 

단원구 초지동 5일장은 20년 넘게 안산시가 아닌, 시민시장 상인회와 계약을 통해 운영되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안산시는 지난 4월 이후 상인회가 아닌, 안산시와 계약을 맺도록 조치했다. 하지만, 시민시장 인근에 아파트가 들어서는 등 도시환경이 바뀌면서 거주자들의 불편이 잇따르자 재계약을 하지 않기로 방침을 정해 마찰을 빚기 시작했다.

안산시는 5일장이 서면 교통 혼잡과 소음·악취·불법노점 등 문제가 계속 발생해 시민들의 불편이 커져 재계약을 하지 않기로 했다.

안산시 관계자는 “계약만료일인 4월4일 이후 상인회와 재계약을 하지 않았으며, 이미 폐쇄를 알리는 안내도 했다”면서 “5일장 상인의 80% 이상이 안산시민이 아닌 다른 지역에 거주하는 것으로 파악되는 상황에서 이들에 의해 안산시민이 불편을 겪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상인들은 대체 부지를 안산시에 요구하고 있지만 안산시는 성실하게 세금을 납부하는 다른 자영업자와의 형평성에도 어긋나기 때문에 불가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5일장 상인회 회원들이 안산시청 앞에서 대체 부지를 요구하며 집회를 하고 있다. 

이와 관련, 5일장 상인회는 ‘일방적인 시장 폐쇄 통보’라고 주장하며 지난 6월 중순부터 시청앞에서 집회를 이어가고 있다.

안산시는 지난 4월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관내 모든 지역의 집회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내렸으며, 행정명령을 어긴 행위에 대해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이들을 고발조치하는 등 강력하게 대처 하고 있어 마찰의 골은 더 깊어지고 있다.


안산시 관계자는 “시민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내린 조치로, 코로나19 확산 사태에도 집회를 이어가는 행위에 대해서는 단호히 대응할 것이다”며 “공정하고 적극적인 행정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앞서 이들 5일장 상인회와 재계약을 약속했던 터라 상인회와의 마찰은 쉽게 해결될 것으로 보이지 않고 있다.

이곳 5일장은 1988년 ‘88서울올림픽’을 앞두고 노점상 정비를 위한 유도구역이 시민시장 인근에 설치되자 이곳에 입점해 최근까지 장터를 열어왔다.

이번 안산시의 폐쇄조치는 점포를 운영하고 있는 상인들과는 무관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점포 상인들은 5일장이 폐쇄되면서 생계가 막막한 실정이라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강흥식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