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남동구, ‘보이는 소화기함’ 설치

화재 초기대응 위해…화재안전 지킴이 역할 ‘톡톡’
장선영 기자 | jiu961@naver.com | 입력 2020-06-30 11:06:01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남동구에서 설치한 '보이는 소화기함' 모습. (사진=남동구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장선영 기자] 인천시 남동구는 화재 초기대응을 위해 ‘우리 동네 소화기함’ 설치에 이어 ‘보이는 소화기함’ 50대를 추가 설치했다.


‘보이는 소화기함’은 우리 동네 소화기함을 설치하기 어려운 좁은 지역의 건물 벽면이나 구조물 기둥에 부착해 구민 누구나 손쉽게 초기 진화를 할 수 있도록 소화기 한개를 비치한 소방시설이다.


올해 남동구에서 처음 설치하는 재난안전 인프라로, 소방 장비나 대규모 인력의 투입이 곤란한 전통시장, 소규모 공장밀집지역, 남동산단 등에 설치했다.


소화기함 정면부에는 국민 모두의 안전을 기원하고 함께 안전을 지키자는 의미로 행정안전부에 시행하고 있는 국민참여형 캠페인에 적극 동참하기 위해서 “대한민국(안전)하자” B.I.(Brand identity)를 표출했다.


남동구 관계자는 “보이는 소화기함의 추가로 설치로 남동구 화재취약 지역의 신속한 초기대응 능력이 한 층 더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장선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