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강화군, 집중호우 예방ㆍ대응 태세 돌입

군민 안전 최우선, 24시간 비상대책반 가동
유영재 기자 | jae-63@hanmail.net | 입력 2020-08-06 11:07:43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강화군청 전경. (사진=강화군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유영재 기자] 강화군은 최근 계속되는 산발적 집중호우에 대응해 인적·물적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예찰 활동을 강화하고 비상근무체계에 돌입했다.


강화군은 오는 8일까지 집중호우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재난안전대책본부 실무반을 구성하고 주‧야간 2개조로 편성해 교대근무 체계를 유지하며 각 읍·면별 피해상황 접수 등 발 빠른 대응을 하고 있다. 

 

재난 대비 사전준비와 비상연락망을 재정비하고 재난 응급복구 동원인력 및 장비, 물자 등에 대한 사전파악도 마친 상태다.

 

▲ 강화군 관계자가 피해지역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강화군 제공)


또한, 군청 각 부서, 읍‧면에서는 관내 비닐하우스 등 농업시설, 사방시설 및 급경사지, 어선과 양식장의 결박 확인, 기타 도로 및 하천 등 취약지역 및 위험시설을 세세하게 점검했다.

 

이응길 강화군 부군수는 “산사태나 붕괴 우려지역 등 철저한 사전예찰을 통해 안전사고를 미연에 방지해 달라”고 당부했다.


 유천호 군수는 “무엇보다 강화군민의 안전이 제일 중요하다”며 “많은 비로 지반이 약해져 있어 적은 비에도 큰 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가급적 야외 활동을 자제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유영재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