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일, 국가예산 연 5천억 돌파 개막 약속

조주연 기자 | news9desk@gmail.com | 입력 2018-05-16 11:14:21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세계로컬신문 조주연 기자] 박성일 더불어민주당 완주군수 예비후보가 국가예산 5000억원 시대 개막을 약속했다.

박성일 예비후보는 "완주군은 2015년 2095억원, 2016년 2532억원, 2017년 2648억원에 이어 올해는 3000억원대를 돌파해 3215억원을 기록했다"며 "민선6기 4년 동안 확보한 국도비는 총 1조 490억원"이라고 16일 밝혔다.

박 예비후보는 "이를 통해 국도17호선 화산~운주간 말골재 터널 등 지원숙원사업을 해결하고 삼봉웰링시티, 테크노밸리 진입도로 개설 등 대단위 지역개발 프로젝트가 안착됐다"고 강조했다.

이에 민선7기에는 대규모 국책사업을 중심으로 사회기반시설(SOC), 기초생활인프라, 정주기반, 신성장동력, 농생명, 문화관광체육, 재난재해 및 하천 등 7대 분야를 중심으로 5000억원의 국가예산을 확보함으로써 15만 도시 규모의 인프라를 구축하고 경제성장 및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또 국가예산 확보 외에 지방채 미발행 및 채무변제 등 재정 건전운영, 지방세 재원 확충 등을 통해 군예산 7000억원 시대 달성에도 적극 나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예비후보는 "군민 소득과 삶의 질을 더 높이기 위해서는 폭넓은 인적 네트워크와 정부, 지방을 아우르는 행정경험을 갖춘 적임자가 필요하다"며 "국가예산 확보와 연계해 중앙사무 이양, 국세 및 지방세 조정 등 실질적인 지방분권이 이뤄지는데도 심혈을 기울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조주연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