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압박에 카카오택시, 호출료 1천원 결정

10일 카카오 모빌리티, AI 배차시스템 도입 발표
"호출료 인하, 목적지 비노출로 승객불편 최소화"
업계 "카풀서비스로 선회 시도? 쉽지 않을 듯"
김수진 기자 | neunga@naver.com | 입력 2018-04-10 11:17:31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카카오 모빌리티가 운영 중인 카카오택시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모습.

 

[세계로컬신문 김수진 기자] 정부 압박에 한 발 물러선 카카오택시가 10일부터 호출료 유료화에 나섰다. 카카오택시에 최대 5000원의 호출료를 책정하려 했던 카카오 모빌리티는 국토교통부 권고와 지방자치단체, 택시업계 등의 강력한 반발에 호출료 1000원만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10일 카카오 모빌리티는 카카오택시에 인공지능 기반 배차 시스템인 스마트 호출 기능을 추가한다고 발표했다.

 

기존 일반 호출이 가까운 위치에 있는 택시 기사에게 순차적으로 정보를 보내는 방식이었다면 스마트 호출은 AI가 이용자의 호출을 예상 거리와 시간, 과거 운행 패턴, 교통 상황 등을 분석해 응답할 확률이 높은 기사에게 전달해 주는 기능이다.


카카오 모빌리티 측은 "이미 카카오 T 택시에 가입한 택시기사 80% 이상이 스마트 호출 기능 사용에 대한 약관동의를 마친 상태"라며 "의료기관 등 응급 상황으로 추정되는 호출의 경우, 스마트 호출 기능을 무료로 제공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또 일부 기사들이 스마트 호출만을 선호할 수도 있다는 비판에 대한 대안도 내놨다. 기사가 스마트 호출 시 승객의 목적지를 확인하지 못하게 한다는 것.

 

카카오모빌리티는 "스마트 호출 목적지는 기사에게 노출되지 않으며 기사는 스마트 호출을 수락한 후 목적지를 확인할 수 있고 만약 스마트 호출에 응답한 기사가 목적지 확인 후 연결을 취소하면 일정시간 동안 스마트 호출에 응답할 수 없게 된다"고 밝혔다.


스마트 호출 기능을 활용해 택시를 이용할 경우 사전 카카오T 앱에 등록해둔 신용·체크카드로 이용료가 자동 결제된다.

 

한편 앞서 국토부는 6일 카카오 택시 호출료 인상 건에 대해 호출료를 1000원 이상 초과해 적용하지 말라고 권고했다. 또 카카오 모빌리티가 택시업 종사자나 사업자가 아니기 때문에 호출료를 강제할 수 없다며 관련 개정안 발의도 예고한 상태다.

 

일각에서는 카카오 모빌리티가 올해 안으로 카풀 서비스 출시를 시도할 가능성이 있는 만큼 이번 호출료는 인하하고 대신 카풀 서비스를 추진하지 않겠느냐는 반응도 나왔다.


하지만 관계자들은 국회가 카풀 영업을 금지하는 개정안을 발의한데다 여기에 택시업계가 호출료 뿐만 아니라 카풀영업까지 강력 반발하고 있어 카카오 모빌리티의 뜻대로 진행되는 것은 쉽지 않을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김수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