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맹·대리점 ‘분쟁조정’ 공정위·지자체 역할분담 기대

김상조 공정위원장, 법 집행 ‘경쟁원리 도입’ 긍정적 평가
이효선 기자 | news@segyelocal.com | 입력 2019-02-11 11:22:35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11일 여의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소상공인 상생발전을 위한 지자체 분쟁조정협의회 통합출범식에서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세계로컬타임즈 이효선 기자] “공정위 독점 경쟁법 집행에도 경쟁원리 도입은 좋은 일.”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11일 올해부터 가맹·대리점 분야의 분쟁조정기능을 지방자치단체와 나눠 갖게 된 데 대해 “하도급·유통 등 다른 법 영역까지 확산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은 국회에서 열린 ‘지자체 가맹·대리점 분쟁조정협의회 합동출범식’에 참석했으며, 출범식에는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 박원순 서울시장, 박준하 인천부시장, 이화순 경기도 행정2부지사 등이 참석했다. 업계에선 이재광 전국가맹점주협의회 공동의장, 조윤성 한국편의점산업협회장 등이 대표로 참석했다.  

 

지난 3월 가맹사업법과 대리점법이 개정돼 공정위 산하 공정거래조정원이 해오던 분쟁조정 권한을 서울·인천·경기도에게도 넘길 수 있게 됐다. 이에 3개 시·도에선 각각 분쟁조정협의회를 출범시켰으며, 이 지역 점주들은 본사와 분쟁이 생겼을 때 가까운 지방자치단체나 공정거래조정원 중 원하는 곳에 조정신청을 하면 된다. 

 

공정거래분야의 조정수단은 2007년 분쟁조정제도가 도입되면서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하지만 지방 점주들이 서울에 있는 공정거래조정원까지 올라와 분쟁조정을 받아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또 분쟁조정 수요가 폭증한 상황에서 조정원 한 기구에서 대응하기는 현실적으로 어려웠다. 

 

현재 서울·인천·경기도 등 3개 시·도에는 가맹본부 4000개, 가맹점 12만개가 있다. 전국 가맹본부의 68%, 가맹점의 50%가 몰려있어 이들의 분쟁조정을 각 시·도에서 받아줄 경우 조정원은 다른 지역 분쟁조정에 좀 더 신경을 쓸 수 있게 된다. 

 

공정위는 분쟁조정 기능 외에 정보공개서 등록, 관리 업무도 이 3개 시·도로 넘긴다. 이에 이곳에 소재한 가맹본부들은 정보공개서의 등록신청, 변경신청을 각 지자체에 해야 하며, 정보공개서 관련 과태료도 지자체들이 매기게 된다. 

 

향후 공정위와 공정거래조정원은 지자체와 인사교류 등을 통해 분쟁조정 실무경험 등을 전수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효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