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청앞 광장 국화꽃·야생화 등 활짝…가을내음 물씬”

인천시 계양구, 가을 대표 야생화 전시회…구민맞이 한창
유영재 기자 | jae-63@hanmail.net | 입력 2019-09-30 11:23:3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인천 계양구청 남광장에서 각종 모형 형태의 동물들로 꾸민 가을꽃 전시가 진행되고 있다.(사진=유영재 기자)

 

[세계로컬타임즈 유영재 기자] 인천 계양구청 앞 광장은 이미 완연한 가을 맞이 만발한 꽃들로 구민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특히 가을의 대표적인 꽃인 국화 및 야생화 전시회는 구청을 방문하는 구민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가을은 우리나라 사계절 중 가장 맑고, 특히 때 맞춰 부는 바람도 소슬해 청량감을 더한다. 


이때 내리는 비는 더욱 처연한 느낌을 갖게 하는데, 이런 비애의 분위기가 가을을 느끼게 하는 비애감도 형성한다. 

 

형형색색 호박넝쿨들이 터널을 이루고 있다.(사진=유영재 기자)


민요는 이런 정서와 소재를 두루 보여 준다. 먼저 국화를 노래한 것으로 “잎이 지고 서리치니 국추 단풍 시절인가. 낙목한천 찬바람에 홀로 피는 저 국화는 오상고절이 되어 있고…”라고 오상고절을 강조하는데, 이때 전형적으로 등장하는 것이 찬하늘과 찬바람이다.


“꽃아 꽃아 국화꽃아 삼춘가절 다 버리고 구추중앙 기다리어 찬이슬과 찬 서리에 반갑듯이 홀로 피네. 능상고절 장한 기상 화중군자 국화로다.”와 같은 표현도 약간의 차이는 있지만 전국적으로 고루 분포되어 있는 노래로서, 전형적인 생각을 나타낸다.

 

구민들이 꽃을 보며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유영재 기자)

계양구청 관계자는 “광장에 전시되는 꽃이 늘어나고 동물들의 형태와 각종 모형을 만들어 구민들의 인기를 더해 가고 있다” 며 “많은 구민들이 방문해 가을 꽃을 만끽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유영재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