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시설공단, ‘찾아가는 VR 안전교육…“’안전증진 효과“

공사현장에 이동식 안전교육장 설치…60가지 가상체험
이효진 기자 | dlgy2@segyelocal.com | 입력 2020-08-07 11:28:12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공사현장에서 VR 안전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서울시설공단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이효진 기자] 공사 현장에서 잇따라 안전사고가 발행하고 있지만 아직도 안전에 대한 인식이 뒤처져 있어 개선에 대한 목소리가 높다. 


이에 서울시설공단은 가상현실(VR, Virtual Reality) 기기를 활용한 교육으로 공사현장 안전사고 예방에 적극 나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서울시설공단은 서울 도심지 공사현장에서 이론적인 내용보다 시청각 효과를 높이기 위해 ‘찾아가는 VR 안전교육’을 도입할 계획이다.

 

이번 교육은 도심지 소규모 공사현장의 열악한 환경을 감안해 현장 근로자의 안전의식을 높이고 대응력을 강화하기 위한 목적으로 기획했다.

 

특히 공단은 현장근로자들이 교육을 쉽게 접할 수 있게 하고자 공사현장을 직접 찾아 가는 방식을 도입했다.


‘찾아가는 VR 안전교육’은 밀폐공간 질식사고 및 추락 등 안전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공종이 포함된 공사현장 내 이동식 안전교육장(1.5m*2m)을 설치해 진행된다. 

안전교육은 작업전 현장여건을 고려해 한번에 1~3명의 현장근로자를 대상으로, 1인당 10여 분간 체험하게 된다.

교육은 착공 전 공사감독 및 시공사 관리자들을 대상으로 1차적으로 진행되며, 착공 후에는 공사에 참여하는 현장근로자들을 대상으로 작업 현장에서 2차적으로 진행된다.

교육 콘텐츠는 추락재해, 밀폐사고 등 공사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재해사례 및 예방대책 등 60여개로 구성돼 있다. 

 

현장 근로자들은 60여개의 프로그램 중 작업중인 공사과정에 해당되는 VR영상 콘텐츠를 선택해 현장에 구비된 가상현실 영상 시청 고글을 통해 교육을 받게 된다. 


이에 서울시설공단은 가상현실(VR) 안전교육으로 사고를 간접 경험하면 현장 근로자 개인이 안전에 더 주의를 기울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공단은 올해 말까지 총 20여회에 걸쳐 서울 도심지공사장에‘찾아가는 VR 안전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며, 효과성 검토 등을 통해 향후 확대도입 등도 검토할 계획이다. 

한편, 서울시설공단은 최근 비산먼지 저감을 위한 보도블록 시공방법 도입, 공사현장 임시통행로 개선, 지하밀폐공간 스마트 안전 경보 시스템 도입 등 공사현장 안전증진을 위한 다양한 시도를 계속하고 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효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