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후유증 극복위한 ‘대구경북 암 생존자통합지지센터’ 연다

대구 칠곡경북대 병원에 12일개소..전문인력 다양한 서비스 제공
최영주 기자 | young0509@segyelocal.com | 입력 2019-07-12 11:28:59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12일 개소하는 칠곡 경북대병원 암생존자통합지지센터 모습. (사진=대구시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최영주 기자] 대구시는 암 생존자와 가족의 삶의 질 향상과 암 생존자의 사회복귀를 돕기 위한 ‘대구경북암생존자통합지지센터’를 개소한다.


오는 12일 칠곡경북대병원에서 문을 여는 센터에서 암 생존자들이 전문인력을 통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받아 암 치료 후 나타나는 여러 증상들에 대해 도움을 받을 수 있게 한다.

‘암 생존자’란 암 진단 후 암치료 목적의 초기 치료를 완료한 사람을 말한다.

국내 암 등록 통계(2016년 기준)에 따르면 암 치료기술의 발전으로 암생존율은 70.6%이며 암 생존자는 174만명으로 우리나라 전체 국민의 3.4%를 차지하고 있다.

암 생존자들은 암 치료가 끝난 후에도 암이 다시 재발하지 않을까 하는 두려움과 치료 후유증, 합병증, 또 장기적인 암 치료로 인한 직업상실에 대한 불안·우울 등 여러 가지 고통을 겪으며 살아가고 있다고 한다.

그러나 이들이 가진 각종 어려움과 치료 후 상황에 대한 궁금증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해결법을 찾기가 쉽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


이에 보건복지부는 암 생존자가 믿고 의지할 수 있도록 전문인력을 통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올해 대구·경북을 포함, 전국에 12개(광주 전남·강원·충북·전북·경남·제주·국립암센터·경기·부산·대구 경북·대전·울산)의 ‘센터’를 지정했다.


‘센터’는 암생존자가 겪게 되는 후유증이                     과에 따라 대상자에게 맞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건강 관련 교육 및 각종 정보를 암생존자에게 제공해 대상자와 그 가족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정상적인 사회복귀에 도움을 주는데 목적이 있다.


센터는 향후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만성질환 관리, 항암치료의 부작용 관리 및 예방접종, 사회복지 정보안내, 디스트레스와 수면 위생교육, 유방암 환자를 위한 림프부종 교육 및 피로예방 교육, 암생존자 영양교육, 원예치료·요가명상·홈 카페 등을 실시할 예정이다.


암생존자통합지지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대상(암생존자)은 암 진단 후 암 치료 목적의 초기 치료(수술, 항암치료, 방사선치료 등)를 완료한 자로 암 치료 중인 암환자와 호스피스 및 완화의료 서비스 대상 암 환자는 제외된다.


카카오플러스에 ‘센터’를 친구추가하면 센터의 각종 소식을 받을 수 있고 채팅을 통한 상담도 가능하다.


센터 관계자는 “센터가 지역 암 생존자들의 쉼터가 될 수 있도록 암 생존자들의 정보와 쉼의 공간이 되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최영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