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폭력 사각지대 찾아라”…‘반딧불 지원단’ 발대

경북도, 민·관·경 여성폭력 발생 고위험군 관리 안전망 구축
최영주 기자 | young0509@segyelocal.com | 입력 2020-06-17 11:31:58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여성폭력 발생 고위험군의 안전귀가와 불법촬영 감시단의 역할을 할 '반딧불 지원단' 발대식을 하고 있다.(사진=경북도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최영주 기자] 경상북도는 사각지대에 놓인 여성폭력 발생 고위험군 관리 및 신종 여성폭력 대응을 위한 ‘2020년 경북 반딧불 프로젝트’의 출발을 알리며 ‘경북 반딧불 지원단 발대식’을 개최했다.


16일 열린 발대식에는 주최기관인 경상북도와 주관기관인 여성긴급전화1366경북센터를 비롯해 협업기관인 경북지방경찰청 · 경북상담소시설협의회 · 반딧불 지원단원 등 130여명이 참석했다.


‘2020년 경북 반딧불 프로젝트’는 민·관·경 협업사업으로 도내 여성폭력 사각지대를 관리하고, 불법촬영 및 데이트 폭력 등 신종 여성폭력에 대응하는 지역밀착형 사회안전망을 구축하기 위함이다.


여성폭력 발생 고위험군 발굴·관리를 전담할 계획으로 진행되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경북경찰청 · 경북상담소시설협의회 · 여성긴급전화1366경북센터의 인력으로 구성된 여성폭력 발생 고위험군 전담창구를 설치한다.


또한, 반딧불 지원단원 · 상담소의 상담사 · 관할 경찰서 담당자로 구성된 고위험군 대상자 관리네트워크를 구축하고 대상자 보호와 주변 감시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상호 긴밀하게 소통해 나갈 계획이다.


안동 · 구미 · 경산 · 포항 지역 상담소와 함께하는 봉사활동가 80명, 안동지역 학생 10명으로 구성된 ‘반딧불 지원단’은여성폭력 발생 고위험군의 안전귀가 등 밀착 보호자 역할과 불법촬영 감시단의 역할을 하게 된다.

 

이들은 단순한 귀가 도우미가 아니라, 대상자와 소통을 통해 대상자의 어려움이나 주변 환경을 관찰하는 등 밀착 보호자로서 문제를 사전에 예방하고 문제발생 시 빠른 대처를 할 수 있도록 돕는다.


특히, 불법촬영 감시단 활동과 관련해 안동시 지역에서는 학생들에게 여성폭력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고, 홍보효과를 높이기 위해 불법촬영 감시단으로 활동할 학생 자원봉사자 10명을 반딧불 지원단원으로 위촉했다.


아울러 마을리더 대상 인식개선 교육 및 홍보도 함께 실시할 계획으로 ‘경북 반딧불 프로젝트’의 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주변인들이 여성폭력에 대한 방조자나 방관자가 되지 않고 감시자로서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이끌어가고자 한다.

  
경북도에서는 금년 경북 4개 권역 대표지역인 안동 · 구미 · 경산 · 포항을 중심으로 시범 실시하고, 향후 참여단체 확대와 더불어 지원 지역도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원경 경상북도 아이여성행복국장은 “경북 반딧불 프로젝트는 민·관·경이 함께 도내 여성폭력 사각지대를 적극적으로 찾아내고 취약계층을 지켜내는 사업”이라며 “앞으로 이 사업을 확대해 사회 안전망을 촘촘히 하고, 도민 모두가 여성폭력에 대한 감시자라는 사회적 공감대를 확산하여 여성이 안전한 경상북도를 만들어 가겠다”라고 말했다.

 

▲ 안동시에서 불법촬영 감시단으로 활동할 학생 자원봉사자 10명의 '반딧불 지원단'이 발대식을 하고 있다.(사진=경북도 제공)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최영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